컨텐츠 바로가기

문 대통령, 미국서 백신 외교…화이자에 조기 공급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도

싸이티바 백신 원부자재 공장 투자계획도 밝혀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와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제약사 화이자의 앨버트 불라 회장을 만나 코로나19 백신의 조기 공급을 요청하는 등 백신 외교를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선 “글로벌 바이오 원부자재 기업 싸이티바가 5250만 불을 투자해 한국에 백신 원부자재 생산공장을 건설”한다는 투자계획도 공개했다.

문 대통령은 2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뉴욕의 한 호텔에서 불라 회장을 접견하고 “내년도 1차 계약에 이어 추가 도입 계약이 순조롭게 진행되기를 바란다. 부스터샷과 접종 연령 확대로 최대한 계약 물량을 조기 공급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이에 불라 회장은 “요청 사항을 유념하고 진지하게 검토하겠다. 내년의 경우 여유가 있기 때문에 협약을 빨리 체결하면 조기공급의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 정부는 화이자와 지난 8월 내년도 백신 3천만 회분을 구매하기로 계약한 상태다.

문 대통령은 불라 회장에게 고위험군뿐만 아니라 일반인에게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맞히는 것에 대한 의견도 물었다. 불라 회장은 이스라엘·프랑스·독일·영국의 사례를 언급하면서 “화이자 입장에서는 부스터샷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5살부터 11살까지 어린이도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문제에 대해서도 질문했고, 불라 회장은 “최근 연구에 따르면 어린이 5살에서 11살까지는 백신을 ⅓만 접종해도 동일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답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불라 회장에게 물은 코로나19 부스터샷은 세계보건기구(WHO) 등에선 올해 안에 시행을 반대하고 있는 사안이다. 부유한 나라들이 백신을 싹쓸이한 상황에서 부스터샷까지 맞히겠다고 나서면, 코로나19에 취약한 가난한 나라 사람들이 백신 접종을 하기가 더욱 어려워질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반대로 화이자 등 백신 생산 제약사들은 부스터샷으로 더 많은 수익을 올리는게 가능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이자의 백신 개발 능력과 한국의 생산 역량 결합 필요성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화이자의 우수한 백신 개발 능력과 한국 생산 역량이 결합한다면, 전 세계에 더 많은 백신을 공급하여 개도국까지 접종률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한국은 네 가지 코로나19 백신을 위탁 생산하고 있는데 현재까지 한 건도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우리의 생산능력을 신뢰해도 된다”고 말했다. 불라 회장은 이에 대해 “그런 점을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화이자 면담으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모더나·노바백스·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얀센을 제외한 모든 다국적 제약사와의 면담을 마쳤다.

한겨레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여한구 통상교섭본부장에게 투자신고서를 제출한 임마누엘 리그너 싸이티바 회장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22일 열린 한미 백신 협력 협약 체결식에서 백신 생산에 필요한 원부자재를 만드는 ‘싸이티바’의 한국 투자 소식도 전했다. 싸이티바는 2022년∼2024년 5250만 달러를 투자해 일회용 세포배양액을 한국에서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담은 투자신고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했다. 일회용 세포배양액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공급 부족 현상을 빚고 있는 백신 원부자재다. 문 대통령은 “원부자재 공급부터 백신 개발 생산에 이르는 폭넓은 협력으로 양국의 백신 생산 기반이 더욱 튼튼해질 것”이라면서 “미국의 탁월한 개발 역량과 한국의 세계적인 의약품 생산능력을 결합해 백신 생산과 공급량을 획기적으로 늘려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