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결백 호소 "어떤 삶, 어떻게 살아왔는지 살펴봐달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8일 광주 북구 광주청년드림은행에서 청년 격차 해소를 위한 현장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정금민 기자 = 최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1일 “온갖 왜곡과 음해, 흑색선전을 헤치고 저 이재명이 어떤 삶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살펴봐달라”고 호소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두려움 때문에 할 일을 피하지 않았고,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고, 돈과 명예 온갖 유혹에 넘어가지 않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지사가 추석 당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린 것은 대선 경선 승부의 키를 쥔 이번 주말 호남 경선 결과 발표를 앞두고 대장지구 의혹이 추석연휴 밥상머리 악재로 작용하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도 보인다. 그간 거듭된 해명에도 불구하고 대장지구 의혹이 해소되기는커녕 오히려 당 안팎 경쟁 주자들의 비판과 견제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이 지사는 “멈추고 싶었던 적도 있었지만 그것은 주권자에 대한 배신이기에, 국민이 준 권력 제대로 안 쓸 거면 정치하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견디고 돌파하며 여기까지 왔다”며 “제게 기회를 주시면, 어떤 경우에도 어떤 난관도 뚫고 반드시 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