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원내대표 이모저모

이재명 캠프, 김기현 국힘 원내대표 등 고발… "대장동 관련 허위사실 유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후보 캠프가 19일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후보를 서울중앙지검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캠프 측은 김 원내대표 등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 후보의 낙선을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퍼뜨렸다고 보고, 고발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캠프는 지난 17일 “김 원내대표는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으로 유 모씨를 거명하며 ‘이재명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했지만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면서 고발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캠프는 국회 기자회견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장 전 후보, 김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에 그에 합당한 법적인 책임을 엄히 묻겠다”면서 “즉시 대장동을 둘러싼 ‘국힘 게이트’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