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일날씨] 무더위 속 전국 곳곳에 소나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 내리던 소나기가 5일은 전국 곳곳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이 36도까지 오르는 등 뜨거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5일 오후 12∼9시 사이 전국적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60mm 정도다. 기상청은 “국지적으로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겠으니 비 피해 없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계곡이나 하천의 상류에 내리는 소나기로 인해 하류에서도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을 자제하고, 하천변에서 산책할 시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내일도 낮 기온이 34도 내외로 올라 매우 덥겠다. 특히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5도 이상 오르는 지역도 많겠다. 폭염주의보가 발효된 중부지방과 전라권 일부 지역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겠다.

기상청은 더운 날씨에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물과 이온음료 등을 충분히 섭취하고 가장 무더운 시간인 오후 12∼5시 사이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수도권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5도, 수원 25도 등 22~26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32도, 수원 34도 등 32~35도가 되겠다.

이정한 기자 ha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