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잠자는 여우 털 ‘쏙쏙’…박새가 ‘털 도둑질’ 목숨 거는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니멀피플]

잠자는 여우·개·고양이·사람·호저 표적…단열과 포식자 퇴치 목적인 듯



박새는 둥지를 만들 때 주변에서 쓸만한 재료가 눈에 띄면 플라스틱 끈이든 담배꽁초든 가리지 않는다. 그러나 일부 박새류는 한 걸음 나아가 여우와 너구리는 물론 사람이나 호저 등 포유류의 털을 뽑아 둥지의 마감재로 쓰는 것으로 밝혀졌다.

댄 밸러드와 제인 헌터는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2만㎡ 넓이의 숲이 딸린 집에 사는 아마추어 야생동물 애호가다. 그는 이 거대한 ‘뒷마당’에 50대의 무인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야생동물의 다양한 모습을 ‘텍사스 뒷마당의 야생동물’이란 이름으로 유튜브에 공개한다.

지난 3월 밸러드의 카메라에는 흥미로운 광경이 찍혔다. 굴 밖에 나온 여우 한 마리가 봄볕을 쬐며 졸고 있는데 미국 특산 박새류인 댕기박새 한 마리가 등이나 배를 쪼며 괴롭히는 모습이었다. 여우는 그때마다 새를 쫓아냈지만 박새는 끈질기게 다가와 쪼아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