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WHO "델타 변이에 코로나 싸움서 어렵게 얻은 것들 잃을 위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긴급 사용 승인받은 모든 백신, 중증·입원서 보호"

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사진=WH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가 30일(현지시간)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움에서 어렵게 얻은 것들을 잃을 위험에 처해 있다고 경고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지난 4주 동안 세계 대부분의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80%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백신 접종률이 1.5%에 불과한 아프리카의 경우 같은 기간 사망자가 80% 늘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 같은 증가는 최소 132개국에서 발견된 델타 변이가 주도하고 있다며 "어렵게 얻은 개선이 위험에 처하거나 상실되고 있고, 많은 국가에서 보건 시스템이 압도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브리핑에 배석한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델타 변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초기 변이들보다 전염력이 약 50% 이상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알렸다.

이에 대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우리는 같은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지만, 바이러스가 사람들 사이에서 더 빠르고 더 잘 전염되도록 적응했다"며 "그것이 변화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WHO가 (긴급 사용을) 승인한 백신은 모두 델타 변이를 포함해 모든 변이에 따른 중증과 입원으로부터 의미 있는 보호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WHO는 현재까지 화이자와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드존슨(J&J)의 유럽 자회사인 얀센 등이 개발한 백신을 비롯해 중국 제약사인 시노팜과 시노백이 각각 개발한 백신에 대해서도 긴급 사용을 승인한 상태다.

한편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최근 바레인과 쿠웨이트 두 곳에 WHO 국가 사무소를 개설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WHO의 국가 사무소는 152개소로 늘어났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