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4 (금)

[영상] 민희진의 동문서답, 뉴진스는 동의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송영인 PD = 방시혁 하이브 의장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동문서답을 주고받았습니다. 하이브는 어도어 민희진 대표와 경영진 A씨를 상대로 '경영권 탈취 시도'에 대한 전격 감사에 착수했는데, 뒤이어 나온 어도어의 공식 입장은 이에 대한 해명이 아닌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했다'라는 완전히 다른 관점의 문제 제기였습니다.

하이브의 감사권 발동이 느닷없이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로 번진 것인데요, 어도어는 하이브가 감사권을 발동한 이유가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했다'라는 내부 고발을 한 것에 대한 하이브의 언론플레이라고 주장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