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2 (수)

"살 곳 없는 호주 내 유학생들…성착취·강제노동 내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대 주택 부족에 도서관서 생활

"집주인에게 성 노동 제공하는 경우도 있어"

호주의 높은 주거·생활비가 호주 내 유학생들을 성 착취 및 강제 노동으로 내몰고 있다고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주 연방 경찰에 따르면 지난 회계연도(2022년 7월∼2023년 6월)에 340건의 인신매매 사건이 조사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5% 늘어난 수준이다. 이 중 강제 결혼 관련 신고가 90건, 성 착취 신고가 73건, 강제 노동 관련 신고가 57건에 달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뉴사우스웨일스(NSW)주 반노예 위원회의 제임스 코케인 위원장은 "이 사건 피해자의 상당수가 유학생들"이라며 "이들이 언어 장벽과 빈곤, 가족 지원 결여, 법적 권리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착취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코케인 위원장은 또 "유학생들이 '위험한 노동과 착취'에 내몰리게 된 가장 큰 원인은 임대 주택 부족과 높은 생활비 때문"이라며 "주거가 문제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호주에는 70만명이 넘는 유학생이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들 중 소수만이 대학 기숙사에 머물 수 있어 수십만명의 유학생이 민간 주택 임대시장으로 내몰리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민간 임대시장에서도 집을 구하기가 무척 어렵다는 점이다. 최근 호주에 많은 이민자가 몰리면서 주택 수요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데, 반해 건축비 상승 여파로 주택 공급은 정체되고 있다. 이에 지난 1분기 호주 주요 도시 주택 임대료는 전년 동기 대비 10.5% 올랐으며, 공실률은 1% 내외에 불과했다.

시민단체 시드니 커뮤니티 포럼은 "대학생들이 살 곳을 찾지 못해 대학 도서관에서 생활하거나, 임대료를 낮추기 위해 집주인에게 성적인 대가나 값싼 노동력을 제공하는 일이 부쩍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코케인 위원장은 "비자 상실을 우려한 유학생들이 신고를 꺼린다는 점을 고려할 때 실제 피해 사례는 신고된 것보다 훨씬 많다"며 "이는 현대판 노예 범죄에 해당하지만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학생들이 자신의 법적 권리와 지원 정보를 알 수 있도록 법 집행기관뿐 아니라 대학과도 협력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