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란' 최현준 "'쵸비' 이렐, 폼 좋은 도브가 이겨줄 거라 생각"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도란' 최현준이 생일 축하를 해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1 LCK 서머' 2라운드 한화생명 대 KT의 경기가 치러졌다.

이날 KT는 한화생명을 2대0으로 제압하며 시즌 5승을 드디어 달성했다. 달라진 경기력이 돋보였다. KT는 교전마다 대승을 거두면서 압도적인 포스를 뿜어냈다.

특히 승리의 중심에는 최현준이 있었다. 최현준은 리신과 레넥톤을 픽하면서 이니시와 탱을 담당했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엑스포츠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연패를 끊어내는 승리를 해내서 기분 좋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최현준은 쵸비의 이렐리아에 대해 "요즘 도브 선수가 자신감이 많이 차 있다. 그래서 '미드는 미드가 막는다'라는 식으로 대처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단독 POG에 대해선 "데뷔하고 첫 단독 POG를 받았다. 진짜 기분 좋고 좋은 날이다"며 "특히 제가 생일이었는데 팬들이 축하를 많이 해줬다. 축하 덕분에 컨디션이 좋았던 것 같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도란' 최현준의 인터뷰 전문이다.

> 2대0으로 한화생명을 완파했다. 승리 소감은?

연패로 인해 약간 분위기가 좋지 않았다. 그런데 연패를 끊어내는 승리를 해내서 기분 좋다.

> 드디어 연패 탈출이다. 길었는데 그동안 보완해온 점은 무엇이었나

외적으로 보면 선수 교체를 시도했고 게임적으로는 다 같이 게임을 더 잘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으쌰으쌰 했다.

> 새로운 라인업으로 게임을 치렀다. 팀원들 간의 호흡은 어떤가?

같이 호흡을 맞춘 지 며칠 안 됐기 때문에 좀 힘들 수 있겠다 싶었다. 하지만 막상 연습해보니 걱정이 안될 만큼 잘해줬다.

> 새 패치가 적용됐다. 탑 라인 쪽에 변화를 체감하는가?

녹턴이 너프를 먹어서 그 부분이 좀 크게 작용했다. 이렐리아도 새롭게 나오면서 탑 쪽에서 많은 부분이 바뀌었다. 이렐리아 경우 할 수 있는 상황이 나오면 픽할 것 같다.

> 1, 2세트 모두 쵸비에게 이렐리아를 줬다. 어떻게 쵸비 캐리력을 막으려고 했나

요즘 도브 선수가 자신감이 많이 차 있다. 그래서 '미드는 미드가 막는다'라는 식으로 대처했다. 쵸비 선수에게 이렐을 줘도 폼 좋은 도브가 이겨줄 거라고 생각했고 잘해준 것 같다.

> 전 동료 쵸비, 데프트를 만난 느낌은 어땠나

한화생명에게 진짜 스프링 1, 2라운드 서머 1라운드까지 다 졌다. 그리고 드디어 정규시즌 마지막을 승리로 장식했다. 마지막에 이기는 게 제일 중요하다.(웃음)

> 드디어 단독 POG를 받았는데

제가 데뷔하고 첫 단독 POG를 받았다. 진짜 기분 좋고 좋은 날이다. 그리고 도브 선수 POG를 열심히 따라가고 있다. 곧 저한테 따라잡힐 것 같다.

> 시즌 5승으로 플옵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플옵을 향한 열망은 어느 정도인가?

꼭 가고 싶다. 남은 경기 강팀들이 많은데 의식하지 않고 우리 할거 만 잘하면 좋은 결과 얻을 수 있을 것 같다.

> 다음 경기가 젠지전이다. 각오는?

서머도 얼마 남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다 같이 열심히 연습해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드리겠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제가 생일이었는데 팬들이 축하를 많이 해주셨다. 팬들의 축하 덕분에 한화생명전 컨디션이 좋았다. 특히 멋진 케이크를 받았는데 프로 생활하면서 처음이고 은퇴하더라도 계속 볼 것 같다. 감사하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