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19 (일)

박정현 "여가수 서른이면 끝, 결혼=은퇴라고…대비해 컬럼비아대 입학" (놀던언니2)[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놀던언니2' 박정현이 솔직한 이야기들을 들려줬다.

지난 23일 방송된 E채널·채널S 예능 '놀던언니2' 7회에서는 박정현이 게스트로 출연해 채리나 이지혜 이영현 아이비 나르샤 초아와 만났다.

이날 박정현의 등장에 언니들은 "대한민국 대표 여성 보컬리스트인 '박소이거'의 '박'과 '이'가 한자리에 모였다"며 환호했다. 이어 '초아위키' 코너를 통해 차원이 다른 박정현의 초특급 엘리트 면모가 공개됐다.

아이비리그인 컬럼비아 대학교 출신인 박정현은 졸업 후 미국 역대 대통령들과 워런 버핏 등이 포함된 엘리트 클럽 파이 베타 카파(PBK) 회원으로 뽑혔지만, 한국에서 주로 활동하기에 명예 핀만 받고 말았다고.

또한 박정현은 "컬럼비아대 입학 전 UCLA에도 다녔다"며, "도중에 휴학하고 한국에서 가수로 데뷔하면서 중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2세에 데뷔했는데 당시 한국에서 '여가수는 서른 살이면 끝이고, 결혼하면 은퇴'라는 말을 들었다. 혹시 가수를 그만두고 돌아갈 경우를 대비해 컬럼비아대에 입학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화제가 된 2024 메이저리그(MLB) 월드 투어 개막전 애국가 제창 비화도 털어놨다. 당시 무반주로 미국 국가와 애국가를 불러 감동을 선사한 박정현은 "애국가를 부를 때 일부러 키를 높였다"며 "미국 국가가 상대적으로 길이도 길고 변화가 많다. 어떻게 애국가를 부각시킬 수 있을까 고민하다 키를 높게 잡았다"고 설명했다.

한바탕 이야기꽃을 피운 뒤, 박정현은 언니들과 함께 티본스테이크, 카우보이 캐비어 샐러드, 수제 나초 등을 만들며 요리 실력을 뽐냈다. 이지혜는 사투리를 장착하고 김장 상황극을 펼치며 주부 토크에 시동을 걸었다. 결혼 7년 차라는 박정현은 "남편이 기상 시간부터 식사 시간까지 모두 알람을 맞춰놓는다"며 '파워 J' 면모를 언급했다. 또 그는 "남편이 매일 야구 모자에 똑같은 티셔츠만 입는다"고 '디스'하면서도 "중요한 일이 있을 때면 멋지게 변신한다. 그 모습을 더 오래 보고 싶은데 집에 가면 원상 복귀돼 있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이어진 식사 자리에서 이영현은 박정현을 향해 "음악을 그만두고 싶을 때는 없었느냐"고 물었다. 박정현은 "거의 매일"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음악이 직업이 되니까 음악과 나의 관계가 변했다. 연애하다가 결혼을 한 거지"라고 찰떡 비유했다. 하지만 "어떻게 하면 계속 노래할 수 있을까 항상 고민한다"고 털어놔 언니들을 감동케 했다.

이영현은 "'나는 가수다' 당시 무대를 즐기는 모습을 보고 '저분은 긴장을 모르는 것 같아'라고 한 적이 있다"며 "편곡도 정형화돼 있지 않다"라고 떠올렸다. 박정현은 "혼자 다 하려 하면 안 된다. 주위 모든 사람들에게 생각을 물어본 뒤 가장 괜찮은 것을 선택한다"고 음악적 소신을 드러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놀던언니'의 '마당오케' 시간이 찾아왔다. 여기서 아이비는 박정현의 '편지할게요'를 열창해 분위기를 달궜다. 그런가 하면, 채리나는 박정현에게 "컬래버 해보고 싶은 가수가 있는지?"라고 물었는데, 박정현은 "욕심을 낸다면 BTS(방탄소년단) 지민"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정현은 자신의 모창으로 유명한 박슬기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저를 알려줘서 고맙다"면서, 언니들의 뜨거운 요청에 '박정현을 따라 하는 박슬기'를 열정적으로 성대모사해 큰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박정현은 "예능 체질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예능 촬영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편하게 즐겼다"고 고마워한 뒤, '꿈에'를 열창하며 언니들과의 만남을 아름답게 마무리했다. 레전드 디바의 라이브를 1열 직관한 언니들은 모두 감동했고, 특히 자신의 최애곡을 1열 직관한 초아는 눈물을 쏟아냈다.

한편, '놀던언니2'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사진=E채널·채널S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