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부하 갑질 의혹' 강남서 간부 2명 정직 중징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부하 직원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은 서울 강남경찰서 간부 2명이 중징계를 받았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 8일 징계위원회를 열고 강남경찰서 전 형사과장 이모 경정과 전 강력계장 문모 경감에게 각각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이들은 강남서 근무 당시 부하 직원들에게 밥값과 술값을 대신 내도록하고 폭언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형사 기동대 차량을 타고 귀가하는 등 업무용 차량을 사적으로 썼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두 사람이 ‘갑질’을 했다는 첩보가 접수되자, 서울경찰청은 지난 4월 이 경정은 대기발령, 문 경감은 다른 경찰서 전출 조치를 취했다.

한편 경찰청은 술자리에 부하 여성 경찰관을 불러내고, 경찰 출신 변호사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으로 지난 2월 대기발령 조치된 전 강남경찰서장 박모 총경에 대한 감찰 조사도 진행중이다.
#갑질 #강남경찰서 #직장내갑질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