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벨기에 외교부 “주한대사 부인 사건 정황 불분명하지만… 지체 않고 귀임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지난 4월 주한 벨기에 대사의 아내(왼쪽)가 옷가게 직원의 뺨을 때리는 장면. CCTV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 쑤에치우 시앙씨가 지난 5일 한국에서 두번째 논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해 벨기에 외교부가 이들 부부의 빠른 귀국을 강조했다. 벨기에는 시앙씨가 지난 4월 첫번째 논란을 일으켰을 당시 레스쿠이에 대사의 임기를 이번 여름 종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8일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벨기에 외교부는 이날 주한대사 부인 폭행 사건에 대한 폴리티코의 논평 요청에 “(사건 정황이) 여전히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다만 소피 윌메스 외교장관은 “주재국 대사로서의 책임과, 한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자 하는 우리의 열망을 감안해야 한다”며 “(대사 부부는)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벨기에로 돌아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레스쿠이에 대사는 8월이면 한국에 부임한지 2년 반이 된다.

앞서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시앙씨는 지난 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독서당공원에서 환경미화원 A씨와 시비가 붙어 다툼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양측이 서로 처벌을 원하지 않아 사건은 종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시앙씨는 지난 4월에도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의 뒤통수를 때리고 이를 말리던 다른 직원의 뺨을 때린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피해자의 처벌불원 의사, 외교관과 그 가족에게 적용되는 면책특권 등을 고려해 시앙 씨에 대해 공소권 없음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벨기에 측은 이 사건 이후 레스쿠이에 대사의 임기를 이번 여름에 끝내기로 결정했으며, 두번째 사건이 전해지면서 귀임 시기가 다소 앞당겨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