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고령사회로 접어든 대한민국

'고령화 위기'의 코스닥 기업…60대 이상 CEO 비율 36.7%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구단비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제공=코스닥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스닥협회가 5일 코스닥상장법인 경영인 현황을 조사한 결과 60대 이상 CEO(최고경영자)의 비율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스닥협회가 코스닥기업 1496개사의 지난 5월3일 기준 최종 정기보고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60대 이상 CEO 비율은 2019년 27.6%에서 올해 36.7%로 최근 2년간 9.1%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 기업 CEO 평균 연령은 56.9세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비율은 50대가 44.5%로 가장 많았다. 이후 60대가 29.9%, 40대가 16.8%, 70대가 5.5% 순이었다. 지난해에 비해 60대는 3.8%p 증가했지만, 40대와 50대 비율은 각 2.2%p, 1.5%p 줄었다.

여성 CEO는 지난해 61명에서 64명으로 소폭 증가했지만 비중은 전체 CEO의 3.5%로 지난해에 비해 0.1%p 감소했다. 코스닥기업 전체 등기임원은 8524명으로 기업 1개당 평균 5.7명, 총 고용인원은 32만466명으로 기업 1개당 평균 214.2명으로 조사됐다.

CEO의 최종학력은 대졸이 47.2%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석사 24.7%, 박사 16.9%로 조사됐고, 석·박사 비중은 지난해보다 2.8%p 증가한 41.6%로 나타났다. 출신 대학 비중은 서울대학교 18.9%, 연세대학교 10.4%, 한양대학교 6.9%, 고려대 6.5%로 나타났다. 전공 계열은 이공계 46.2%, 상경계 38.6%, 인문사회계열 7.4%였고, 전공별 분포는 경영학 26.4%, 전자공학 5.9%, 기계공학 4.5% 순으로 확인됐다.

사외이사의 출신별 분포는 일반기업 33.0%, 교수 20.5%, 법조계 15.6% 순이었다. 감사는 일반기업 35.0%, 회계·세무 21.1%, 금융기관 15.2% 순으로 집계됐다.

장경호 코스닥협회 회장은 "최근 60대 이상 CEO의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어 기업의 영속성 측면에서 효율적인 기업승계 방안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하지만 가업승계 사전 요건 및 사후관리요건 등의 준수가 어려워 활용도가 낮아 관련 제도의 개선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이어 "32만명을 고용하고 있는 코스닥기업들이 코로나 이후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선 규제완화 등 기업의 경영 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며 "특히 중소 코스닥기업에겐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를 면제해주는 방안도 도움될 것"이라고 밝혔다.

구단비 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