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36162 0182021062569036162 08 0801001 itscience 7.1.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617456000

금융당국, 빗썸·코인원·코빗 실사 종료…업비트는 여전히 ‘조율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실명계좌를 확보한 4대 거래소 중 업비트를 제외한 나머지 3곳인 빗썸, 코인원, 코빗 등에 대한 현장 컨설팅을 최근 마쳤다. 3사와 다르게 업비트는 여전히 금융당국과 현장 컨설팅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빗썸, 코인원, 코빗 등은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을 중심으로 구성된 금융당국의 현장 컨설팅을 마무리 짓고 컨설팅에 대한 총평을 전달받았다. 3사 관계자들에 따르면 현장 컨설팅에 대한 총평은 문서 형태가 아닌 구두 형태로 전달됐다. 3사 관계자들은 “예상과 다르게 총평에 대한 내용은 문서가 아닌 구두로 정리 받았다”며 “6일간 진행된 컨설팅에 대한 느낀 점을 파트별로 간단히 정리해줬고 이슈가 될만한 큰 내용은 없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번 현장 컨설팅은 FIU가 지난 10일 가상자산거래소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2차 비공개 간담회에서 일정을 예고하며 착수됐다. 해당 컨설팅 팀은 FIU, 금융감독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KISA 등의 관계 부처들 인력으로 구성됐으며 각 거래소 본사 사무실에 체류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특히 당초 집중 점검을 예고한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 등 정보기술(IT) 및 보안 시스템 외에 자금세탁방지(AML), 회계처리, 상장 기준 등도 면밀히 살핀 것으로 전해졌다.

3사 모두 현장 컨설팅 이후 은행 실사를 곧바로 이어갈 계획이다. 특히 NH농협은행 실사팀은 지난 24일 빗썸과 코인원 사무실을 직접 방문 점검해 특정금융거래정보법(특금법) 유예기간이 끝나는 9월 24일까지 실명계좌 계약 기간을 연장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관계자 A씨는 이번 연장에 대해 “9월 24일까지 실사 항목이 계속해서 추가되는 만큼 해당 항목에 대한 검토 시간도 더 확보하려는 취지”라며 “당국에서 주목하는 만큼 면밀히 점검하겠다는 의지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신한은행 역시 현장 컨설팅 이후 코빗에 대한 실사를 바로 이어갔다. 코빗 관계자는 “현장 컨설팅 종료 후 신한은행 실사가 바로 재개됐다”며 “은행 측에서도 현장 컨설팅에 대한 내용을 궁금해하는 만큼 해당 내용을 정리해 전달했다”고 말했다. 실명계좌 계약 연장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현재 코빗에 대한 서면심사를 재개했다”며 “실명계좌 재계약 여부와 시점 연장 등에 대해서는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비트는 4대 거래소 중 유일하게 현장 컨설팅을 받지 못한 상황이다. 업비트 관계자는 “현장 컨설팅에 대한 신청은 이전에 했으나 아직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4대 거래소 나머지 3곳이 현장 컨설팅을 이미 마친 만큼 후속주자로서 잘 마무리하겠다”고 의견을 밝혔다.

[이지영 디스트리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