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4718 0092021062569024718 01 0101001 politics 7.1.4-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4588106000

野 "평화쇼 대신 북핵 억지력 높여야"…6·25 맞아 文정부 맹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기현 "文정권, 가짜 평화쇼로 역사의 심판대 설 것"

안철수 "혈세 지원 시민단체가 北에 X파일 넘겨…허당안보"

뉴시스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 참석자들이 6.25를 맞아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을 하고 있다. 2021.06.25. (공동취재사진)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야권은 6·25 전쟁 발발 71주년인 25일 정부에 한미동맹을 포함한 국제사회 공조로 북한 비핵화 억지력을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북한인권재단 이사 및 북한인권대사 임명도 즉각 이행할 것을 청와대·여당에 촉구했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이 넘었지만 북한의 끊임없는 핵 위협과 무력도발은 한반도가 처한 분단의 냉엄한 현실을 상기시켜주고 있다"며 "달콤한 평화 쇼에 취해 엄중한 현실을 외면하고, 굳건한 한미동맹에 기초하지 않은 채 엇박자를 내는 일은 이제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보 수석대변인은 "순국선열들과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함께 싸워준 전 세계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 앞에 고개 숙여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국민의힘은 참전용사들의 처우 개선을 통해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이 합당한 예우를 받으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가짜 평화쇼로 대한민국 안보를 위협하고 북한 인권을 철저히 외면한 문재인 정권은 역사와 정의의 심판대에 반드시 서게 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표는 "북한의 도발과 핵 위협은 오히려 더 커지고 있고, 북한이 대한민국 대통령을 향해 입에 담기 힘든 막말을 해도 문재인 정부는 제대로 된 유감 표명조차 못하고 김정은 심기 경호에만 급급하다"며 "문 대통령은 세차례나 김정은과 협상테이블에 마주 앉았지만 단 한차례도 국군포로 문제를 공식 의제로 거론하지 않았다. 북한 심기를 살피느라 군 통수권자의 당연한 책무를 회피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북 굴종자세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는 결코 이룰 수 없다"면서 "한미연합 방위자산을 바탕으로 대북 억지력을 강화하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공조가 절실하다"고 했다.

야권 대권주자들도 이날 안보 행보에 중점을 뒀다.

뉴시스

[부산=뉴시스]하경민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부산 남구 부산유엔평화기념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 6·25전쟁 참전용사 사진특별전 '한국전 참전용사를 찾아서'를 관람하기 앞서 작가와 인사하고 있다. 2021.06.22. yulnet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매년 참석해오던 6·25전쟁 기념식 대신 용산 전쟁기념관을 찾았다. 유 전 의원은 "전쟁을 잊은 나라, 영웅들의 희생을 잊은 나라는 조국이 아니다"라며 "세계 최강 미국에게 제가 제일 부러운 것은 미국의 경제력도 군사력도 아닌, 전쟁영웅들을 존중하는 그들의 정신"이라고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6·25전쟁 참전국들을 찾아다니며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사진으로 담는 라미 현 사진작가의 '프로젝트 솔져'를 지지했다. 원 지사는 "고귀한 생명을 바쳐 자유를 지켜낸 분들의 희생과 고마움을 잊지 않겠다"며 "자유는 공짜로 얻어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은 논평을 내"지금 우리나라는 갈등을 조장하는 세력들로 인해 분열로 요동치고 있고 북한의 핵 개발로 국가 안보는 늘 위기감 속에 있다"며 "현 정권의 굴종적 대북 정책으로 인해 포악한 북풍한설은 갈수록 거세져가고 우리 정부는 그저 전전긍긍 눈치 보기 바쁜 현실이 그저 한탄스럽다"고 했다.

안철수 대표는 통일부의 재정지원을 받는 시민단체의 한 간부가 북한 공작원과 접선해 국내 동향 등을 보고한 사실이 밝혀진 것과 관련, "최근 정치권에서 근거가 불분명한 X 파일이 화제가 되고 있는데, 정작 대한민국 안보와 직결된 '진짜 X파일'을 국민혈세를 지원을 받은 시민단체가 북한에 넘기고 있었다면 완전 허당안보, 허당정부 아니겠냐"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큰 댐의 둑도 방치한 작은 개미구멍으로부터 무너지는 법"이라며 "정부는 이적단체 지원에 대한 공식 사과와 함께 지원경위를 설명하고 재발방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