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56809 0562021062268956809 03 0301001 economy 7.1.4-RELEASE 56 세계일보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24356241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비트코인 ‘중국 쇼크’… 3만달러 붕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中 채굴금지·거래 단속에 연초 수준으로

투자자들 “수익률 -80%… 이제 끝났다”

세계일보

중국의 비트코인 채굴장 전면 폐쇄 여파에 국내 가상화폐가 하락하고 있는 가운데 22일 오전 서울 빗썸 강남센터에 설치된 모니터에 가상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상화폐 시장 ‘대장주’ 비트코인이 중국발 악재로 급락해 올해 상승분을 거의 반납하며 3만달러 선마저 무너졌다.

22일 오후 9시 45분(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에 비해 8.70% 폭락한 2만9677.94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올해 1월27일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연내 상승분은 거의 반납한 셈이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도 오후 3시 때만 해도 3700∼3800만원대를 오갔으나 오후 6시 이후 다시 한번 폭락하며 3400∼3500만원대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이 21~22일 연이틀 대폭락을 거듭한 것은 중국발 이중 악재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중국 당국이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 단속을 한층 강화하면서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업체 90%가 폐쇄됐다. 전 세계 가상화폐 채굴의 약 65%가 중국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여기에 중국의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시중은행과 함께 ‘웨탄’을 실시해 가상화폐 단속을 보다 철저히 할 것을 지시했다. 웨탄은 정부 기관이 피감독 기관을 불러 공개적으로 질타하고 요구사항을 전달하는 일종의 ‘공개적 군기잡기’다.

비트코인은 가상화폐 대장주 역할을 하기 때문에 가상화폐 시장 전체의 흐름에 큰 영향을 끼친다. 비트코인의 급락은 ‘알트코인’의 하락도 불러온다는 얘기다. 통상적으로 비트코인의 하락 비율보다 알트코인 하락 비율이 훨씬 크다. 알트코인 대장주인 이더리움도 업비트에서 이날 오전 9시엔 24시간 전에 비해 15.32%나 급락하며 223만3000원에 거래된 데 이어 오후 9시45분엔 205만원에 거래되는 등 더 떨어진 모습이다. 테슬라 최고 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스스로 ‘도지파더’라 칭할 정도로 응원했던 도지코인도 오전 9시 기준 24시간 전 대비 35.65% 하락한 213원을 기록했고, 오후 9시45분엔 205원으로 200원 선도 위태로운 상황이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의 갑작스러운 급락에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혼란도 커지고 있다. 가상화폐 관련 커뮤니티에는 “코인 시장은 끝났다”, “주식으로 돌아가야겠다” 등의 의견과 수익률 -80% 이상을 기록한 인증샷들이 올라오고 있다.

한편 이날 한국은행은 ‘하반기 금융안정 보고서’에서 암호자산 가격 급락이 국내 금융시스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경로를 종합적으로 점검했을 때 현재로서는 영향이 제한적이며, 가격 급등을 합리적으로 설명한 근거를 찾기 어렵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암호자산 시장 시가총액을 50조원으로 추산되고, 암호자산과 연관이 있는 기업 주식의 시가총액은 3조7000억원으로 국내 상장주식(2655조원)의 0.1%에 불과하다. 이정욱 한은 금융안정국장은 “50조원이 작다고는 할 수 없지만 현재 주식시장 시가총액이 3000조원에 가까운 것에 비해서는 작다는 의미”라며 “현재로서는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다고 평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