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99665 0182021062068899665 01 0104001 politics 7.1.3-HOTFIX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169689000

김재원 "송영길, 윤석열 X파일 공개하라…허위땐 법적 책임져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출처 :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권 성향의 정치 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논쟁 정책센터소장이 '윤석열 X파일'을 직접 확인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우선 윤석열 X파일을 생산하고 언급한 송영길 대표는 자신이 갖고있는 파일을 공개해야 한다. 그리고 그 내용에 허위, 과장이 있으면 형사법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20일 김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른바 '윤석열X파일'을 최초로 거론한 분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다. 윤석열의 대선출마선언이 임박한 어제 야권의 중심인물인 장성철 소장으로부터 '윤석열 X파일을 봤다. 방어하기 힘들겠다'라는 메시지가 세상으로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단순히 '봤다'가 아니라 '방어하기 힘들겠다'이다. '윤석열은 끝났다'라는 의미인 것"이라며 "'윤석열로는 어렵다'는 주장이 장성철 소장의 의도임이 분명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송영길 대표의 주장에는 아무런 대꾸도 없던 윤석열이었지만 장성철 소장의 폭로에는 대답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라면서 "차라리 민주당이 원하는 검증을 제대로 하고 시작하는 것이 맞다. 허위 공작이면 당연히 교도소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성철 소장 본인은 순수한 뜻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결과적으로 민주당과 당내외 일부 윤석열 견제세력을 위해 충실히 복무한 결과가 되고 말았다"며 "순수한 뜻을 증명하려면 반드시 파일의 출처와 그 경로를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장 소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얼마 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처, 장모의 의혹이 정리된 일부의 문서화된 파일을 입수했다"며 "윤 전 총장에게 많은 기대를 걸었지만,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구나라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고 밝혀 정치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장 소장의 메시지는 현재 삭제된 상태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