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67220 0352021061868867220 04 0401001 world 7.1.3-HOTFIX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70163000

푸틴 만난 바이든, 10월 G20서 시진핑 만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백악관 “푸틴 직접 만났듯…언제·어떻게의 문제일 뿐”

한겨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을 검토하고 있다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7일(현지시각)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기자들과 전화 브리핑에서 미-중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이 ‘정상급 대화’를 대체할 수 있는 것은 없다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것은 시 주석에게도 적용된다고 대답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시 주석과 관여할 기회를 찾을 것”이라며 “그것은 언제, 어떻게의 문제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곧 두 정상이 관여할 수 있는 적절한 형태를 계획하는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며 “그것은 전화일 수도 있고, 또다른 국제적 정상회의 계기일 수도, 다른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그러면서 오는 10월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언급했다. 그는 “현재 특별한 계획은 없다”면서도 “두 정상이 10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주목하겠다”고 말했다. 10월30~31일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에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이 양자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 2월10일 통화하고 4월22일 화상으로 기후정상회의에서 마주치긴 했으나 직접 만나지는 않았다. 군사, 무역, 기술, 인권, 코로나19 등 전방위적 분야에서 중국에 첨예하게 각을 세우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6월11~13일),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14일), 미-유럽연합 정상회의(15일)에 참여해 유럽 동맹들과 중국 포위망을 한층 강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과 대화를 추진한다는 것은, 지난 16일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처럼 시 주석과도 직접 접촉을 통해 서로의 입장을 명확히 하고 경쟁과 협력 지점을 찾아내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워싱턴/황준범 특파원 jaybee@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주식 후원’으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