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59034 0022021061468759034 03 0308001 economy 7.1.3-HOTFIX 2 중앙일보 65406000 false true false false 1623625517000

이슈 가상화폐 열풍

또 말바꾼 머스크 “비트코인 결제 조건부 재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일론머스크와 비트코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조건을 달았지만 테슬라의 비트코인 결제를 다시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을 채굴하는데 에너지를 절감하면 테슬라 차의 비트코인 결제를 다시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긍정적인 미래 흐름이 있는 채굴자가 합리적인(50%) 청정에너지를 사용한다는 게 확인될 때 테슬라는 비트코인 거래 허용을 재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자산운용업체인 시그니아의마그다위어지카 CEO가 ‘머스크는 최근 트윗을 통한 (비트코인) 가격 조정 혐의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언급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머스크는 “(위어지카의 지적은) 사실과 다르다” 며“테슬라는 보유하고 있는 비트코인 중 10%만 매도했으며 이는 유동성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머스크는 지난 2월 8일 비트코인 15억 달러를 매입했다며 테슬라 차에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3개월 뒤인 5월 12일 돌연 비트코인에 전기가 너무 많이 소모된다며 이를 취소, 비트코인의 급락을 불러 왔다.

중앙일보

사진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날 머스크는 비트코인을 채굴하는데 50% 정도가 클린에너지를 사용하면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할 것이라고 다시 입장을 번복한 것. 머스크의 이 트윗 뒤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미 동부시간으로 9.3% 상승, 3만9371.93달러를 기록했다고 CBNB는 전했다.

비트코인은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업비트에서도 24시간 전보다 8.04% 급등한 4476만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은 5.00%, 에이다(카르다노)는 4.37%, 도지코인은 3.87% 각각 급등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