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3367 0182020120464623367 03 0302003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7071683000

돈 빨아들이는 카카오뱅크…지방은행 추월

글자크기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시중 자금을 빠르게 흡수하며 총수신이 약 23조원에 달해 일부 지방은행을 뛰어넘는 수준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은행연합회 공시에 따르면 올 9월 기준 카카오뱅크 총수신은 22조9775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같은 달(19조8819억원)보다 3조956억원(15.6%) 증가한 규모다.

카카오뱅크 수신 규모는 일부 지방은행과 맞먹는다. 올 9월 기준 카카오뱅크 총수신은 광주은행(23조9307억원) 수준으로 커졌다. 전북은행(15조3183억원)과 제주은행(5조4677억원)보다 카카오뱅크 수신 잔액이 훨씬 많다.

카카오뱅크가 빠르게 수신액을 늘린 배경에는 '카카오'라는 플랫폼의 힘이 결정적이라는 분석이다. 유입된 고객을 플랫폼 안에 묶어두는 '록인(Lock-in) 효과'가 카카오뱅크에서도 작동한다는 의미다. 실제로 월 1회 이상 카카오뱅크에 접속하는 이용자 수(MAU)는 지난 6월 기준 1173만명으로 은행 앱 중 1위다. 그만큼 충성 고객이 많고 다양한 카카오뱅크 상품에 가입한다는 의미다.

카카오뱅크의 여신 성장세도 가파르다. 올 9월 기준 카카오뱅크 총여신은 18조7304억원으로 전년 같은 달(13조5802억원)보다 5조1502억원(37.9%) 증가했다.

지난 7월 영업을 재개한 케이뱅크도 영업에 속도가 붙었다. 올해 9월 기준 케이뱅크 총여신은 2조106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1조4832억원)보다 6228억원(42%) 늘어났다. 같은 기간 총수신은 2조5230억원에서 2조6872억원으로 1642억원(6.5%) 증가했다.

[이새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