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222 0182020112964472222 01 0109001 6.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01221000

신규확진 오늘 400명대 예상…"방역수칙 지키는것이 정답"

글자크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는 등 연일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다.

정부는 29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포함한 다각도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감염병 전문가들은 하루에 최대 1000명 이상 확진자가 나오면서 이번 3차 유행 규모가 지난 2~3월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을 넘어설 수 있다는 전망까지 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504명으로 집계돼 26~27일(581명, 555명)에 이어 사흘 연속 500명대를 이어갔다.

사흘 연속 500명 이상 확진자가 나온 것은 1차 대유행이 한창이던 3월 초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이날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가 예상된다.

방역 당국은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336명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 129명, 경기 71명, 부산 25명, 전남 19명, 충북 17명, 경남 13명, 강원·전북 각 12명, 인천·충남 각 10명, 광주·경북 각 5명, 대전 4명, 세종 3명, 대구 1명 등이다. 울산과 제주에서는 오후 6시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또 보통 주말에는 검사 건수가 적어 신규 확진자가 평일보다 감소하는 경향이 있다.

현재 코로나19 확산세는 지역감염이 주도하고 있다.

전날의 경우도 504명 가운데 96.4%인 486명이 지역발생 확진자였다.

이는 코로나19가 김장모임을 비롯한 각종 소모임, 학교, 학원, 사우나, 당구장 등 다양한 일상 공간과 군부대까지 침투하면서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데 따른 것이다.

전문가들은 감염 경로 불명 환자가 많다는 것은 어디선가 '조용한 전파'가 일어나고 있음을 의미한다면서 결국 누구라도 언제, 어디서든 감염이 될 확률이 그만큼 높아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앞서 '2차 유행' 여파가 지속됐던 지난 9월 19일 28.1%까지 치솟은 바 있다.

방역당국은 현재 진행 중인 3차 대유행을 진정시키기 위해서는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길밖에 없다는 점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특히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4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인 만큼 가급적 모임과 약속을 취소해 달라고 당부하고 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매일경제

유모차 탄 어린이도 코로나19 검사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8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한 초등학교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유모차에 탄 어린이가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2020.11.28 psyki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주말에도 붐비는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계속되는 가운데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줄을 서있다 . 2020.11.28 sab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