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68147 0182020102963768147 04 04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938577000 1604543922000

`집단면역` 하겠다던 스웨덴, 확진자 폭증에 결국

글자크기
이른바 '집단면역' 정책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온 스웨덴의 방역 총괄 책임자가 집단면역이 정당화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사실상 정부의 방역 실패를 인정한 셈이다.

안데르스 텡넬 스웨덴 공공보건청 수석 역학자는 27일(현지시각) 독일 매체 디차이트와의 인터뷰에서 "집단면역을 추구하는 것은 윤리적이지도 않고,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스웨덴은 다른 유럽 국가들과 달리 학교와 레스토랑, 헬스클럽을 열고, 시민들이 자유롭게 방역 조처를 하도록 내버려 둔 바 있다.

스웨덴 시민들은 이를 대체로 지지했으나, 코로나19로 5900명이 사망하면서 인구 대비 사망률이 미국과 비슷한 수준에 이르렀다. 독일보다는 5배, 노르웨이나 핀란드에 비하면 10배 높은 수준이다.

텡넬은 "젊은이들이 중증인 경우는 적고, 사망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더라도 여전히 사망사례는 있을 수 있는데 이를 받아들이는 것은 공공보건의 관점에서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역사상 백신 없이 집단면역으로 감염병의 전염을 완전히 막은 사례는 없다"며 "이는 코로나19의 경우에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역학자라면 누구나 인구 중 항체 보유율을 아는 게 중요하다고 말할 것"이라며 "항체 보유율을 알면 바이러스가 얼마나 빠르게 확산하는지 이해도가 높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국 더타임즈는 스웨덴이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과 관련해 결정적 시점에 달했다고 우려했다.

스웨덴의 감염률은 가을이 시작된 이후 지난 두 달간 8배로 가파르게 상승했고,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주 만에 70% 치솟았다.

현재 스웨덴 전국 21개 지역 중 17곳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스카니아 자치주는 자발적 봉쇄령을 선언했다. 주 당국은 주민에게 상점, 헬스클럽, 도서관, 수영장, 회합, 대중교통 수단을 피하고, 사람과 접촉도 자제하라고 강조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