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7583 0252020102363617583 04 0403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89600000 1603393096000

美전략사령관, 집무실에 김정은 사진 걸고 “Not today”

글자크기

“美가 직면한 위협 항상 상기” 시진핑·푸틴 사진도 걸어놔

조선일보

찰스 리처드 미 전략사령관./ 미 국방부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핵무기 운용을 총괄하는 전략사령부의 찰스 리처드 사령관이 자신의 집무실 벽에 북한 김정은 사진을 걸어놓고 북핵 억지를 다짐하고 있다고 밝혔다.

리처드 사령관은 21일(현지 시각)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핵안보 화상회의 기조연설에서 “만약 내 사무실에 오면 벽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야톨라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사진이 ‘오늘도 아니다(Not today)’란 문구 아래 걸려 있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진들은 미국이 직면하고 있는 위협에 집중하고 점검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점을 계속 상기시켜 준다”고 했다.

핵잠수함 함장 출신의 해군 제독인 그가 매일 김정은 사진을 보면서 북핵 억지를 다짐하고 있다는 것이다. ‘오늘도 아니다(Not today)’라는 문구는 ‘오늘도 적이 덤비지 못하게 하겠다’는 의미로, 압도적인 군사력을 바탕으로 언제 어느 때든 적의 어떤 도발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쓰인다.

리처드 사령관은 특히 북한의 지속적인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을 우려했다. 그는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기술 추구는 계속되고 있다”며 “이것은 미군과 동맹 및 파트너 국가들에 위협이 될 뿐 아니라 우리의 관심과 자원을 분산시키고 있다”고 했다. 북한의 핵·미사일로 인해 자원이 분산되면서 미국이 맞서야 할 다른 위협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그는 이날 적들이 핵무기를 사용할 경우 치러야 할 대가가 훨씬 크다는 것을 보여주기위해 미국의 3대 핵전략 체계인 지상 기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전략폭격기,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의 현대화를 우선적으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 조의준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