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41929 0352020100163141929 01 0104001 6.1.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515209000 1601714115000

이낙연 지지자는 누구? 이재명 지지자는 누구?

글자크기
정치BAR 추석특집-궁금하면 읽어BAR①

민주당 지지층은 이낙연…이재명은 무당층·보수층도 지지

이재명은 18~40대에서 지지, 이낙연은 60대 이상에서 지지


한겨레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7월 경기도청에서 만나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독주 체제이던 여권의 대선 레이스는 지난 8월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1위로 올라선 뒤 양강구도로 자리잡았다. 이후 오차범위내 박빙 승부를 이어가고 있다. 향후 두 후보의 행보를 가늠해보기 위해 <한국갤럽> 8, 9월 조사에 나타난 두 후보의 지지층을 비교해봤다.

■ 이재명은 문 대통령 대체제, 이낙연은 문 대통령과 일체감

<한국갤럽>이 지난 8월 14일 발표한 8월 둘째 주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참조)에서 이 지사는 대통령 후보 적합도 1위를 차지했다. 당시 조사 내용을 뜯어보면 이 지사가 ‘문대통령 대체재’라는 점이 뚜렷이 드러난다.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는 5월 첫째주 71%에서 8월 둘째주 39%까지 떨어지고 있었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에서 마음이 멀어진 이들은 대통령감으로 이 지사를 주목했다. 8월 조사에서 이 지사는 국민의힘(조사 당시 미래통합당) 지지층에서 10%를 얻어 윤석열 검찰총장(24%)에 이어 2위를, 무당층에서는 13%를 얻어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이낙연 대표는 같은 집단에서 각각 3%, 7%의 지지를 얻는 데 그쳤다.

이런 추세는 한달 뒤에도 이어졌다. 지난 11일 발표된 <한국갤럽> 9월 둘째 주 여론조사를 보면 이 지사는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9%로 홍준표(8%), 안철수(6%)보다 많은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다. 국민의힘 지지층 48%가 선택을 유보했다는 점을 감안해도 이례적인 결과다. 이낙연 대표는 6%에 그쳤다. 무당층에서도 이 지사는 14%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이낙연 대표 지지율은 7%였다.

문재인 대통령 및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정반대 현상이 관찰된다. 문 대통령 직무수행을 긍정평가한 층의 답변을 보면 8월에는 각각 이재명 지사 24%, 이낙연 대표 35%로 이 대표를 선호했다. 9월에도 이 지사 30%, 이 대표 35%로 격차가 줄기는 했지만 이낙연 대표로 기울었다. 민주당 지지층의 답변도 8월 28%, 37%, 9월에도 28%, 40%로 두달 연속 이낙연 대표의 압승이었다.

■ 호냠 후보 필패론? …이낙연, 만만찮은 영남지지세

지역별 지지세는 각자의 홈그라운드에서 굳건하다. 이낙연 대표는 고향이자 정치적 터전인 호남에서 강세를, 이재명 지사는 고향(대구·경북)과 정치적 터전(인천·경기)에서 견고하다.

<한국갤럽> 8월 둘째주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과 부울경(부산·울산·경남, PK)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이재명 지사가 이낙연 대표를 앞섰다. 이 지사는 서울에서 이 대표를 19% 대 17%로 이겼고, 인천·경기(27% 대 13%), 대전·세종·충청(19% 대 18%), 대구·경북(15% 대 7%)에서도 이 대표를 앞섰다. 이 대표는 호남(45% 대 17%)과 부산·울산·경남(18% 대 13%)에서만 이 지사를 앞섰다.

그러나 <한국갤럽> 9월 조사는 다소 달랐다. 이 대표는 서울(20% 대 18%)과 대전·세종·충청(23% 대 17%)에서 우위를 보였고, 광주·전라(43% 대 23%)도 지켜냈다. 대신 부산·울산·경남(18% 대 21%)은 내줬다. 이 지사는 ‘부울경’ 외에 자신의 홈그라운드인 인천·경기(27% 대 18%), 대구·경북(23% 대 12%)만 지켰다.

눈길을 끄는 건 이낙연 대표가 영남, 특히 부·울·경에서 만만치 않은 지지를 얻고 있다는 점이다. 호남 후보임에도 보수적인 태도 덕분에 영남 지지세가 만만치 않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는 셈이다.

연령대별 지지 성향은 지역에 비해 또렷하다. 이 지사는 18~29살, 3040에서, 이 대표는 50대와 60대 이상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 다만 9월 조사를 보면 이 대표는 18~29살과 3040에서 격차를 좁힌 대신 50대에서 이 지사에서 자리를 내줬다. 결과적으로 이 의원은 60대 이상(10% 대 24%)에서만 우위를 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재명 지사가 무당층·보수층에서 지지를 받기 때문에 확장성이 있어 보이지만 이들은 국민의힘 후보가 결정되면 지지를 철회할 가능성도 있다”며 “이낙연 대표는 민주당의 약점이 된 젊은층 지지세를 어떻게 되찾을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