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7248 0682020092863077248 02 0201001 6.1.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229600000 1601271311000

丁총리 “불법집회 참여자, 현장서 즉시 검거”

글자크기

“전쟁 준하는 사태… 귀성 자제를”

세계 코로나 누적 사망 100만명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개천절(10월 3일) 집회와 관련해 “불법 집회 참여자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고, 운전면허 정지 등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27일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당일 서울 경계와 한강 다리, 집회 장소 등에서 3중 차단에 나설 것”이라며 집회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회의 후 발표한 대국민 담화에서 정 총리는 “국가의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일”이라며 “대규모 집회가 집단감염의 매개체가 되지 않도록 공권력을 엄정히 집행해 국가의 의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석 연휴 기간 코로나19 확산 우려와 관련해선 “전쟁에 준하는 사태라는 걸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동 자제를 당부했다.

한편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7일 오후 10시 30분(한국 시간) 기준 세계 코로나19 사망자는 99만9486명으로 100만 명에 육박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