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6423 0352020092162926423 04 0401001 6.1.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600668724000 1600709707000

도쿄올림픽 돈으로 샀나? 또 드러난 ‘검은 돈’ 정황

글자크기
아프리카 IOC 위원 아들에 수억 건넨 정황

미국·프랑스 당국 문서로 드러나

당사자들 “나는 몰라”, “다른 용도로 받아”


한겨레

일본 도쿄도청 벽에 걸린 2020 도쿄올림픽 걸개그림 앞을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도쿄/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의 2020년 도쿄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검은 돈’이 살포된 정황이 미국과 프랑스 당국의 문서로 드러났다.

21일 <아사히신문> 등 보도를 보면, 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도쿄의 컨설팅 업무를 맡았던 싱가포르 업체 블랙타이딩스(BT)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의 컨설턴트였던 파파맛사타 디악(55·세네갈)과 그의 컨설팅 회사에 36만7천달러(약 4억2천만원)를 송금했다. 파파맛사타 디악은 라민 디악 전 국제육상경기연맹 회장(87)의 아들이다.

디악 전 회장은 도쿄올림픽 유치가 결정되던 2013년 9월 국제육상경기연맹 회장이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아이오시) 위원을 맡고 있었다. 그는 아프리카의 다른 아이오시 위원들에게도 상당한 영향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올림픽 유치는 아이오시 위원들의 투표로 결정되기 때문에, 이들의 표를 확보하기 위한 물밑 작업이 치열하다.

이런 사실은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와 일본 <아사히신문>, <교도통신>, 미국 <버즈피드>, <라디오 프랑스> 등이 확보한 미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핀센)와 프랑스 당국의 자료에 담겨 있었다.

보도를 보면, 블랙타이딩스는 도쿄올림픽 유치가 확정된 2013년 9월 아이오시 총회를 전후로, 그해 7월부터 10월까지 도쿄올림픽 유치위원회로부터 총 232만5000달러(약 26억9천만원)를 송금받는다. 블랙타이딩스는 이 계좌를 통해 2013년 8월, 11월, 2014년 1월 파파맛사타의 러시아 계좌로 15만달러(약 1억7천만원)를 송금하고, 그의 회사인 피엠디(PMD) 컨설팅의 세네갈 계좌로 2013년 11~12월 21만7천달러(약 2억5천만원)를 송금했다. 또 블랙타이딩스는 파파맛사타가 프랑스 파리에서 산 시계값으로 2013년 11월 8만5천유로(약 1억1600만원)를 보내기도 했다. 아이오시는 2013년 9월7일 일본 도쿄의 2020년 여름 올림픽 개최를 확정했다.

당시 계약 관계자들은 의혹을 부인한다. 다케다 쓰네카즈 전 도쿄올림픽 유치위원장은 “블랙타이딩스에 수수료를 입금한 뒤의 일은 알지 못한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파맛사타도 다른 용도로 받은 돈이라는 취지로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앞서 프랑스 검찰은 2016년 디악 전 회장이 브라질 리우올림픽과 일본 도쿄올림픽 유치를 돕는 대가로 230만달러 상당의 뇌물을 받고 아이오시 위원을 매수한 혐의 등으로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일본 올림픽위원회(JOC)도 그해 자체 조사팀을 꾸려 조사에 나섰지만, 위법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지난해 올림픽 유치를 이끌었던 다케다 쓰네카즈 위원장이 뇌물 혐의로 프랑스 검찰의 수사를 받게 되면서 중도 사퇴하는 등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세네갈 국적으로 1970년대 아프리카 체육계에서 활동을 시작해 1999년 국제육상경기연맹 회장에 오른 디악 전 회장은 러시아 등 육상 선수들의 도핑 결과를 은폐해주고 뇌물을 받은 혐의로 2015년부터 프랑스 검찰의 수사를 받아왔다. 도쿄올림픽 유치 관련 뇌물 의혹도 당시 조사 과정에서 파생됐다.

라민 디악 전 회장은 지난 6일 파리 법원에서 도핑 무마 대가로 뒷돈을 챙긴 혐의 등으로 징역 4년과 벌금 50만 유로를 선고받았다. 징역 4년 중 2년은 집행유예 처분됐다. 그의 아들 파파맛사타도 징역 5년에 벌금 100만유로를 선고받았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