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7970 0012020092062897970 04 04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4140000 1600648937000

트럼프 “틱톡, 오라클과의 협상 승인할 것”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틱톡 앱 이미지.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 매각 협상과 관련, 미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 측과의 합의를 승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틱톡이 미국에서 계속 운영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합의를 승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와 오라클 측의 합의에 대해 “나는 그것이 환상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안보는 100%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이 합의를 개념적으로 승인했다”고 말했다.

바이트댄스는 오라클, 월마트와 함께 ‘틱톡 글로벌’을 만들 계획이며 회사는 미 텍사스에 본부를 둘 것으로 보인다. 또 틱톡 글로벌은 교육 기금에 50억달러를 기부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틱톡의 새 회사가 오라클과 월마트의 지배 하에 있는 새로운 회사가 될 것”이라며 이 회사가 텍사스에 본사를 두고 2만5000명을 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규모의 펀드를 설립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미 상무부는 이날 “최근 (협상 과정의) 긍정적인 진전이 나타남에 따라 20일부터 틱톡 앱에 대한 다운로드 금지 조치를 일주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로이터와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 협상을 통해 오라클과 월마트, 미 투자기업 등 미국 주주가 ‘틱톡 글로벌’의 지분 53%를 차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투자자는 전체 지분의 36%를, 유럽 지역의 투자자들은 나머지 11%를 차지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 지분 대다수를 미국 주주가 보유할 것을 주장한 바 있다.

틱톡은 “틱톡과 오라클, 월마트의 협상안으로 미국 행정부의 안보 우려를 해소하고, 틱톡의 미국 내 전망에 대한 의문을 불식시킬 수 있게 돼 기쁘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을 반겼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회사인 바이트댄스가 관리하는 틱톡의 미국 사용자 정보가 중국 공산당에 넘어갈 수 있다면서 국가 안보 위협을 이유로 틱톡의 제재를 추진하고 매각을 요구했다. 백악관은 지난달 바이트댄스에 틱톡의 미국 사업을 이달 20일까지 미국 기업에 매각하라고 마감 시한을 제시했다. 그러지 못하면 미국에서 틱톡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틱톡, MS 아닌 오라클에? ‘후원자’ 팍팍 밀어준 트럼프

바이트댄스, ‘틱톡’ 매각 대신 오라클과 ‘기술협력’ 제안

김향미 기자 sokh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