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3543 0352020080961993543 02 0201001 6.1.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74027000 1596995118000

‘100년 지나도 지울 수 없는 일제 부역 언론의 민낯’

글자크기
‘조선’ ‘동아’ 창간 100돌 ‘고발’ 전시

민족문제연구소·식민지역사박물관

내일부터 개막… ‘언론 개혁’ 특강도


한겨레

올해 창간 100돌을 맞이한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일제 부역 행위를 고발하는 기획 전시가 열린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일제 부역 언론의 민낯’ 기획 전시를 오는 11일~10월25일 서울 용산구 청파동 식민지역사박물관에서 연다고 9일 밝혔다. 식민지역사박물관이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일제가 신문 발행을 허가한 1920년부터 1940년 폐간되기까지 20여년 사이 두 신문의 부일 협력 행위를 집중적으로 추적한다.

전시는 ‘조선의 ‘입’을 열다’ ‘황군의 나팔수가 된 조선·동아’ ‘가자, 전선으로! 천황을 위해’ ‘조선·동사 사주의 진면목’ 4부로 구성돼 있다. 특히 프랑스의 친나치 언론부역자 숙정과 비교해 해방 뒤 단죄를 피한 한국언론의 실상이 에필로그로 소개된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이번 전시를 통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설립이 일제에 의해 허용된 배경 등 두 신문의 뿌리를 파헤치고 1937년 중일전쟁 개전을 계기로 침략 전쟁 미화에 나선 두 신문의 보도 실태를 조명한다”며 “두 신문이 1938년 시행된 일제의 육군특별지원병제도 등을 어떻게 선전했는지와, 두 신문 사주의 친일 행적도 다룰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전시와 연계해 ‘지금, 언론개혁을 말한다’는 제목의 특강도 진행된다. 전시 개막일인 11일 김종철 <뉴스타파> 자문위원회 위원장이 ‘조선·동아 거짓과 배신의 100년을 청산하자’는 이름으로 강의를 진행하는 것을 시작으로 언론, 시민사회 전문가들이 두 신문을 분석하고 언론개혁의 방향을 진단한다.

송경화 기자 freehwa@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