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7910 0102020080761967910 04 04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6785181000 1596785181000

[여기는 인도] ‘물담배’로 23명 전염시킨 코로나19 슈퍼전파자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인도 물담배(시샤) 자료사진(123rf.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2020년 6월 인도 서벵골주에서 코로나19 감염확산을 막기 위해 통행자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는 당국 관계자(사진=123rf.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불씨가 여전히 세계 곳곳에서 타오르는 가운데, 인도의 한 남성은 ‘물담배’ 탓에 23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한 슈퍼전파자가 됐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의 6일 보도에 따르면 북부 하리야나에 사는 한 남성은 지난달 7일 다른 지역에서 열린 결혼식에 참석했다가 코로나19에 걸렸다.

하지만 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던 그는 집으로 돌아온 뒤 친구들과 물담배를 나눠 피웠고, 결국 23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했다.

현지에서 시샤로 불리는 물담배는 항아리처럼 생긴 담배통 바닥에 깔린 물을 통해 담배 연기를 걸러 빨아들이는 방식이다. 물이 필터 역할을 하며, 여기에 여러 향료를 섞어 향을 내기도 한다.

당국은 20여 명의 집단 감염자가 발생한 해당 마을을 봉쇄했으며,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이 마을에서 시샤를 이용하는 것도 금지했다.
서울신문

인도 물담배(시샤) 카페 자료사진(123rf.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2일, 해당 지역의 의료담당자는 “우리 마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해 조사를 하던 중 물담배(시샤)가 매개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물담배는 이 마을 사람들에게 매우 흔한 습관이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를 금지했다”고 밝혔다.

물담배가 코로나19 확산의 매개체로 의심받은 일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인도의 물담배는 약 500년 전 중동지역으로 전해졌는데, 코로나19 팬데믹이 선언되기 직전인 2월 당시 이란 보건부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물담배 카페의 영업부터 중지한 바 있다.

한편 인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일 기준으로 200만 명을 돌파했다. 현재 확진자수가 200만 명을 돌파한 국가는 미국과 브라질, 인도뿐이다. 누적 사망자도 4만 1638명을 기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