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83397 0512020080461883397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09902000 1596509945000

박지원, 최강욱 열린민주 대표 예방…통합당 지도부 만남 불발

글자크기

전날 이해찬·심상정 예방 이어 이틀째 국회 방문

통합당 "비대위원장실에 요청 왔으나 결정 안돼"

뉴스1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진 기자,유새슬 기자 = 박지원 신임 국가정보원장이 4일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를 예방했다. 박 원장은 미래통합당 측에도 예방 의사를 전달했으나 성사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찾아 비공개로 최 대표와 면담을 가졌다. 전날 이해찬 민주당·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비공개 예방한 데 이어 이틀 연속 국회를 찾았다.

박 원장 측은 통합당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실, 주호영 원내대표실에도 예방 의사를 타진했으나 만남은 성사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박 원장의 국정원장 임명을 반대한 바 있다.

통합당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비대위원장실에 (요청이) 왔었는데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오늘 본회의라 만날 수가 없다"고 했다.

박 원장은 지난 3일 국정원장에 내정됐으며, 지난달 27일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28일 정식 임명됐다.

박 원장은 임명 직후인 지난달 말 국회 원내정당 지도부에게 서신을 보내 취임 인사를 전했다.

서신에서 박 원장은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게 돼 어깨가 무겁지만, 국정원장으로서 역사적 책임감을 갖고 굳건한 안보, 한반도 평화정착, 국민께 신뢰받는 기관으로 국정원 개혁을 이루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은 과제지만 이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을 가슴에 새기고 직원들과 하나돼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soho090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