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86076 0092020060560586076 01 0101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337210000 1591337221000 related

장제원 "김종인, 아버지 못 부르는 홍길동당 만들 모양"

글자크기

"빵 나눠줄 수 있는 도깨비 방망이라도 들고 있는 듯"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제2차 의원총회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6.04.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5일 같은 당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을 만들 모양"이라며 '기본소득 행보'에 불만을 피력했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김 위원장이) 김이 모락나는 빵을 나눠줄 수 있는 도깨비 방망이라도 들고 있는 듯, 당을 심각한 도그마에 빠뜨리고 있다. 노골적으로 '보수가 싫다'는 말을 계속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장 의원은 "정의당 행차에서 쏟아낸 말들, 과연 이런 행보가 우리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한 것이라고 넘길 수 있는 것인지 걱정이 된다"며 "그냥 비판만 하고 있을 문제인지 고민이 되기 시작해서다"라고 부연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전날 국회 정의당 당대표실에서 심상정 대표를 만나 기본소득제와 삼성 등 재벌 개혁 문제 등을 놓고 대화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이념은 사라진 지 오래"라고 했고, 심 대표는 "진보와 보수를 떠나 실용을 추구하신다고 하니 드디어 정책 경쟁이 가능한 국회가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장 의원은 김 위원장과 심 대표간 대화를 언급한 뒤 '탈이념 주장'도 반박했다. 그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주장들 또한 대부분 지극히 이념적 가치관에 기반하고 있다"며 "실용이라는 말로 좌파이념을 숨겨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렇다고 진보정당, 중도정당이 사라집니까?"라고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