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7270 1112020060160477270 01 0101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91194000 1590991205000 related

최강욱 "한명숙 사건으로 정치검찰 조작 드러나···권력기관 발호 뿌리 뽑혀야"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미래통합당 지도부의 동참과 발전적 쇄신을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고 21대 국회 원구성과 관련, 입장을 내놨다.

최 대표는 1일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지난 토요일 제21대 국회가 새로 열렸지만 원구성을 통한 실질적 개원은 아직 요원하다”면서 이렇게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 대표는 “법에 정한 대로 기한 내에 정상적인 원구성이 이뤄져 시급한 국정 현안들이 하루 속히 논의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민생 안정과 경제 대책도 긴요하고 촛불시민의 명령을 완수하기 위한 권력기관 개혁 등 각종 개혁과제도 중단 없는 논의를 통해 가시적 성과물을 내놓아야 할 때”라고도 했다.

최 대표는 이어 “(열린민주당은) 더불어민주당의 ‘일하는 국회’를 위한 노력에 공감하고 적극 협력하겠다”고 힘을 보탰다.

아울러 최 대표는 21대 국회가 권력기관 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언급하면서 검찰을 겨냥, “굽은 것은 펴야 하고 잘못된 것은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한 뒤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국민의 삶을 파괴할 위험성이 있는 권력기관의 발호는 이번 21대 국회를 통해 영원히 그 뿌리가 뽑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대표는 또한 한명숙 전 총리의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언급하면서 “요즘 속속 드러나고 있는 과거 정치검찰의 사건 조작 등과 관련한 증언들은 우리당의 시대적 소명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