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211 0432020052360290211 03 03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6860000 1590223927000 각국 어린이 괴질 방역 당국 감시 체계 가동 2005241145 related

각국 잇단 '어린이 괴질'…방역당국 "내주 감시체계 가동"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이른바 '어린이 괴질' 발병 사례가 잇따르며 불안감이 높아지자 방역당국이 다음 주부터 이 질환의 감시체계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으로 불리는 이 질환은 지난달 유럽에서 처음 보고돼 23일 기준 13개국으로 확산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어린이 괴질이 발생한 주가 지난주까지 17개였지만, 일주일도 되지 않아 25개로 늘었고 20대 환자도 발생했습니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2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과 관련해 유럽과 미국, 세계보건기구 등에서 제시하고 운영하는 감시 방법과 사례 정의, 조사 방식 등을 국내에 적용할 수 있도록 전문가 자문을 받고 있다"면서 "자문이 완료되면 국내 감시 방법과 조사 방법 등을 확정해 다음 주에는 감시·조사를 시작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와 관련 "지금도 국내 모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들이 이런 증후군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바로 당국과 연락을 하도록 하게 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질환에 걸리면 고열과 발진, 안구 충혈 등의 증상을 보이다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는데,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습니다.

일각에서는 이 질환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추정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질환의 증상을 보이다가 13일 영국에서 숨진 14세 소년과 15일 프랑스에서 사망한 9세 어린이의 경우,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증후군과 코로나19 사이의 관련성이 확인된 것은 아닙니다.

이 질환은 폐 질환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동반하지 않고, 일부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발병 사례가 속출하면서, 세계보건기구(WHO)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5일 이 질환에 대해 경계심을 가져달라고 세계 보건 종사자들에게 당부했습니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발병 사례가 나오지 않았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영현 기자(yoon@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