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424677 0182020041059424677 01 0104001 6.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508889000 1586508969000 related

靑에 전화건 빌게이츠 "코로나 백신개발 협력"

글자크기
매일경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멀린다 게이츠재단' 이사장이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 협력해나가자며 한국의 지원을 요청했다. 한미 간 협력 외에도 개발도상국 지원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전 세계적인 협력을 주도해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날 통화는 빌 게이츠 이사장 요청으로 이뤄졌다. 미국 워싱턴주의 자택대기령에 따라 자택에서 근무 중인 그는 문 대통령과 25분간 통화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과 협력해 백신뿐 아니라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비롯해 많은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치료제 개발 보급을 위해서도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대해 빌 게이츠 이사장은 "치료제는 백신보다 빨리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데다 사망자를 감소시킬 수 있고 의료진의 과부하 역시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의 방역 정책이 인상적이라고 판단해 협력할 의사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통화가 어려우면 서신을 보내겠다는 뜻을 나타낼 정도로 강력한 협력 의지를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빌 게이츠 이사장은 "개도국은 보건이 취약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 운동이 여의치 않아 앞으로 아주 많은 코로나19 사망자가 이들 취약 국가에서 나올 것으로 우려된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가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에 협력해줘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용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