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8342 0182020040259228342 01 0104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1286000 1585801324000 related

안철수 "코로나 핑계로 무기명 채권 발행…돈세탁 정부가 돕는 꼴"

글자크기
매일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일 오후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국토 400km 종주를 시작하며 힘차게 달리고 있다. 안 대표는 이날부터 매일 `국난극복`, `스마트팜과 스타트업을 통한 기술과 혁신`, `지역감정 해소와 통합`, `정부 개혁과 약속의 정치` 등의 주제로 여수에서 수도권까지 하루 평균 30㎞가량 이동한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최근 정부여당 일각에서 무기명채권을 발행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무기명 채권이란 한마디로 돈에 꼬리표가 없는 것"이라며 "누구 돈인지 알 수 없게 돈세탁이 가능하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정부·여당이 코로나19를 핑계로 무기명 채권을 발행하려 한다고 흘려 반응을 보이고 거둬들이는 시늉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정권에서 발생한 신라젠, 라임자산운용 등 대규모 금융사기 사건이 수사중"이라며 "지금 이걸 허용하면, 서민들 피눈물 나게 한 대규모 금융사기로 번 돈, 다 돈세탁 할 수 있게 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우리나라에서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로는 정부가 무기명채권을 발행한 적이 없다. 그런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뜬금없이 코로나19를 핑계로 무기명채권을 발행하겠다고 한다"며 "편법 증여, 편법 상속 하려는 사람들, 범죄를 저지른 나쁜 사람들의 돈세탁을 정부가 앞장서서 도와주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잘못된 일 앞에는 호남과 영남이, 진보와 보수가 따로 없다"며 "정부가 앞장서서 검은 돈 세탁 하는 길을 열어주지 않도록 저와 국민의당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맹성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