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26632 0182020022458326632 02 02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521507000 1582521617000

감염 예방 총괄 직원도 신천지…뒤늦게 교인이라고 알려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서구보건소 감염 예방 업무 총괄 직원이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직원은 격리 통보 전까지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숨겼다. 시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받은 교인 명단을 통해 뒤늦게 이런 사실을 파악했다.

대구시는 24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로 드러난 서구보건소 감염 예방업무 총괄 직원 A씨가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일 질본에서 받은 제2차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명단에 A씨가 포함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문자와 전화로 자가 격리를 권고해 A씨는 지난 21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후 격리 첫날 오후, A씨는 보건소에 연락해 자신이 신천지 교인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A씨는 지난 22일 검체 검사를 받았고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격리 통보 전까지 정상적으로 업무를 했으며 별다른 이상 증상은 보이지 않았으며, 31번 환자가 참석했던 지난 9일과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는 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A씨가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 나자 함께 근무한 직원 50여명을 즉시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체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지원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