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스타트 브리핑] 알리·테무 '낚시성 광고'에 소비자들 뿔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6월 26일 수요일, 스타트 브리핑 시작합니다.

[앵커]
6월 26일 수요일, 스타트 브리핑 시작합니다. 먼저 한겨레신문입니다.

익일배송, 당일배송도 늦다. 1시간 안에 배송해라. 유통업계가 '바로배송' 2차전에 돌입했습니다. 마켓 컬리가 도전장을 내밀었는데 퀵커머스 전쟁이 어떻게 펼쳐지고 있는지 보시죠. 현재 시장 선두주자는 배달의민족이 운영하는 비마트입니다. 제일 유명하죠. 호남 쪽을 제외하면 배달이 가능하고요. 물류 자회사인 '우아한청년들'로 배송 효율이 높은 게 강점입니다. 식품뿐 아니라 다양한 품목 1만여 종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다음으로 배달앱 요기요를 인수한 GS리테일입니다. '요마트', '요편의점'이란 이름으로 운영 중인데요. 전국에 있는 자체 점포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올리브영이 하고 있는 '오늘드림'도 비슷합니다. 전국 매장을 물류센터처럼 활용하는데 오프라인 매장보다 더 다양한 물건이 있는 게 장점입니다. 그리고 원래도 새벽배송으로 유명한 컬리, '컬리 나우'라는 이름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는데요. 우선 서울 서북권을 중심으로 운영할 예정입니다. 점차 서비스 범위와 상품 수는 늘려갈 거라고 합니다. 이렇게 매년 몸집이 커지고 있는 퀵커머스 시장 규모, 내년엔 5조 원대로 전망됩니다. 하지만 앞서 이마트와 롯데마트가 쓴잔을 마시고 시장에서 철수하기도 했죠. 결국은 속도전입니다. 성공 관건은 센터 위치와 인력 확보, 구매 단가가 될 거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