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치킨 닭다리서 구더기 '후두둑'..썩은 닭을 튀겨줬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산 24시간 분식집 '구더기 통닭' 제보자
"구청에 고발했는데 여전히 영업하네요"


파이낸셜뉴스

치킨의 닭다리 부위에 구더기가 잔뜩 붙어있는 모습.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부산의 한 치킨집에서 포장해 온 통닭에서 구더기가 무더기로 쏟아져 나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식사 중이신 분들은 보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비위가 상하실 수 있으니 비위가 약하시거나 식사 중이신 분은 보지 말아달라"며 사진 몇 장을 공개했다.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노릇하게 튀겨진 통닭의 다리부위에 구더기가 잔뜩 붙어있는 것이 보인다. 닭을 튀길 때 함께 튀겨진 듯 하얗게 일어나있는 모습이다.

A씨는 "친구가 새벽에 잠이 오지 않아 24시간 운영하는 분식집에서 치킨 한 마리를 사서 집으로 가져왔다고 한다"라며 "먹으려고 다리를 뜯는 순간 하얀 무언가가 떨어지면서 썩는 냄새가 진동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A씨는 "닭을 자세히 살펴보니, 닭이 이미 썩어서 구더기가 생겼는데도 통째로 튀긴 것 같다고 하더라"라며 "요즘 같은 시대에 이게 가당키나 한 일인지 모르겠다. 너무 충격적이라 어디에 신고해야 할지 고민이다"라고 토로했다.

A씨는 "해당 닭집은 프랜차이즈 매장은 아니고 24시간 오픈하는 동네 분식집"이라며 "친구가 현금을 주고 치킨을 구매해 따로 영수증은 챙겨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건 신고하면 바로 영업정지 받을 듯", "업장 말 들어보고 말 것도 할 게 없다. 장사 접어야 한다", "역대급이다", "저 치킨 튀긴 기름도 전량 폐기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치킨집을 운영하고 있다는 누리꾼 B씨는 "초벌 닭을 진열해놓고 안 팔린 걸 며칠 지나서 판매한 것 같다"며 "업주가 위생 개념이 아예 없는 것 같다. 조리할 때나 포장할 때 썩은 음식 냄새도 못 맡을 정도면 음식 장사하면 안 된다. 보상 꼭 받으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A씨는 25일 추가로 글을 올렸다. 그는 "구청 식품위생과에 고발과 함께 사진 찍은 것을 보내줬다"며 "전날(24일) 오후에 업소 근처 지나갈 일이 있어 보니 아직까진 버젓이 영업하고 있더라"고 했다.

이어 "제 친구는 트라우마가 생겼는지 밖에서 밥도 못 사 먹겠다 한다"고 덧붙였다.
#구더기치킨 #구더기튀김 #치킨닭다리구더기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