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게 10만원인가요?” 물으니 “잘 모르겠다”…자갈치시장 바가지 논란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부산 자갈치 시장에서 10만원짜리 회를 샀다며 한 네티즌이 공개한 사진. [사진 = 보배드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시장에서 지나치게 비싼 값을 지불했다는 ‘바가지 논란’이 잇달아 제기되는 가운데 부산 자갈치 시장도 이러한 논란에 휩싸였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자갈치 시장에서 완전 바가지 맞은 것 같아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부모님과 아내, 아이들을 데리고 부산을 찾았다는 작성자 A씨는 “여행 마지막 날 자갈치 시장에 회를 먹으러 갔는데 저 두 개가 10만원이었다”고 사진을 공개했다.

A씨가 올린 사진에는 냉동 연어와 잿방어가 각각 10점 남짓으로 작은 일회용 접시에 담겨있는 것이 보인다. 연어 위에는 채 녹지 않은 얼음 조각을 확인할 수 있다.

A씨는 “어느 정도 바가지는 예상하고 갔으나 저 두 개를 받는 순간 너무 크게 당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1층에서 회를 사고, 2층 초장 집은 아무 식당에나 들어갔다. 정말 죄송했지만, 너무 이상한 마음에 그 식당 사장님에게 ‘원래 이 가격에 이 정도 회가 나오는 게 맞는 거냐’고 물으니 어이가 없다는 표정으로 ‘잘 모르겠다’고 하셨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분 좋은 여행이었는데 마지막에 화가 난다. 그래도 2층 식당 매운탕은 맛있었다”며 “자갈치시장 절대 가지 말라길래 안 가려고 했는데 가족들이 가자고 해서 이렇게 당하고 왔다. 어떻게 신고하면 좋을지 모르겠다. 정말 10만원에 저 양이 맞는 거냐”며 의견을 물었다.

그는 결제 영수증도 첨부했다. 지난 22일 오후에 결제한 내역으로 10만원이 찍혀 있으나 거래 품목 등은 적혀 있지 않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슈퍼에 파는 1만원짜리보다 못하다” “관광객을 호구로 아네” “생연어도 아니고 10만원은 너무하다” “회 상태도 별로 안 신선해 보인다” “양심 팔아 장사하시는 듯” “(바가지 논란) 인천 소래포구 못지않다” 등의 반응이 잇따랐다.

이에 반해 “정직하게 장사하는 자갈치 상인들이 피해 볼 수도 있으니 상호를 공개하라” “자갈치시장에서 수십번 먹어봤으나 이렇게 나온 적은 없었다” 등의 댓글도 눈길을 끌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