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단독] 최태원 회장, 아들과 어깨동무… 다정한 모습 포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소송 항소심 판결 이후 처음으로 자녀와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최근 디시인사이드에는 ‘어제 최태원 본 썰’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최 회장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 길거리에서 한 남성과 다정한 포즈로 서 있는 사진 3장이 첨부됐다.

최 회장과 어깨동무를 한 남성은 최 회장과 노 관장 사이에서 태어난 최인근 SK E&S 매니저다. 두 사람이 만난 시점은 이달 5일 저녁으로 노 관장과의 2심 재판 결과가 나온 이후의 상황이다.

조선비즈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들 인근 씨와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근 씨는 1995년생으로 미국 브라운대에서 물리학을 전공하고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인턴십을 거쳐 2020년 SK E&S 전략기획팀 신입사원으로 입사했다. 2023년부터는 SK E&S의 북미사업총괄 조직인 ‘패스키(Passkey)’로 이동해 미국 내 에너지솔루션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인근 씨는 입사 후 소탈한 성격과 검소한 모습으로 직원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회식에도 자주 참석해 입사 동기들과 잘 어울린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비즈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들 인근 씨와 스마트폰을 보고 있다. /디시인사이드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글에는 “아들인 것 같네요. 얼굴이 진짜 똑같네”, “탄원서 낸 거 아님? 아빠랑 사이 좋아 보이는 게 대반전이네”, “사이 좋아서 다행” 등의 댓글이 달렸다.

최 회장은 지난 2021년에도 자신의 SNS에 “테니스 부자(父子) 4시간 게임 3621kcal 연소”라고 적으며, 인근 씨와 함께 있는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조선비즈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아들 인근 씨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디시인사이드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과 아들 인근 씨. 최 회장은 지난 2021년 이 사진을 게재하면서 ‘테니스 부자 4시간 게임 3621kcal 연소’라고 썼다. /최 회장 인스타그램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성우 기자(foxpsw@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