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화성 일차전지 공장 화재, 사망자 상당수가 ‘중국인 여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4일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근로자 22명이 사망한 가운데, 사망자 대다수가 중국 출신의 여성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신원이 파악된 외국인 사망자 18명 중 17명이 중국인이고 1명이 라오스인이다.

조선일보

24일 오후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현장 수습 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인 중 3명은 남성, 14명은 여성으로 파악됐다. 여성 중에는 1999년생, 2001년생 등 20대도 여럿이 있었다. 라오스 사망자도 1991년생 여성이다. 여성 사망자만 총 15명이다.

사망자 중 13명은 재외동포(F-4) 비자 소지자로 나타났다. 방문취업(H-2) 비자를 가진 사망자가 2명, 결혼이민(F-6) 비자는 6명으로 파악됐다. 1명은 영주(F-5) 비자였다. 모두 합법적 체류 신분을 가졌다는 게 관계당국 설명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사상자들은 2층의 완제품 검수, 포장 작업실 내에서 발견됐다. 포장 작업실에는 대부분 손이 빠른 여성 근로자가 많이 배치돼있었다고 소방당국 등은 파악하고 있다.

[최연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