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한동훈 “尹, 대단히 박력 있는 리더…성공한 대통령으로 남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4.6.23/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대단히 박력 있는 리더”라고 평가했다.

한 전 위원장은 이날 채널A ‘뉴스A’와의 인터뷰에서 “(윤 대통령은) 대단한 직관을 가진 분이라 살아오면서 놀랄 일이 상당히 많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과의 갈등설에 대해 “서로 오랫동안 지내오면서 생각이 다른 경우도 있었고 같은 경우도 있었는데, 결국 토론하면서 해법을 찾아왔고 그 과정이 즐거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그 누구보다도 윤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으로 남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윤’ 후보로 분류되는 데 대해서는 “정책에 대한 찬반을 기준으로 계파를 나누는 것은 가능하다”면서도 “친소관계를 기준으로 계파를 나누는 것은 공감하지 않는다. 국민들 입장에서는 무용한 분류”라고 일축했다. 또 “굳이 따지자면 친국이다. 친국민이고, 친국가이고, 친국민의힘”이라고 했다.

당 대표 당선 시 윤 대통령과의 만남 추진 여부에 대해서는 “당연한 절차”라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은 “집권여당의 시너지는 결국 대통령, 그리고 정부와의 협력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라를 위해 어떤 일을 할 것이고, 무도한 공격이 있을 때 어떻게 막을 것이고, 국민들께 얼마나 더 잘 설명할 것인지에 대해 깊은 토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 일각에서 나오는 대통령 탄핵 주장에 대해 “근거 없고 무책임한 얘기”라며 “국민들께 혼란과 불안감을 가중시키는 이야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가 당 대표가 되면 앞장서서 그런 무책임한 정치 공세를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전 위원장이 추진하는 채상병 특검법 수정안에 대한 당내 지적과 관련해서는 “그동안에는 특검 찬성과 반대의 구도였다면 지금부터는 민주당이 정하는 특검을 할 것이냐, 제3자인 대법원장이 정하는 특검을 할 것이냐는 구도로 바뀌고 있다”며 “저희는 후자가 합리적이라 생각한다. 민주당이 이를 받지 않는다면 국민들께서 민주당의 진짜 의도가 진실 규명이 아니라 정쟁을 하자는 것이었나 의심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주당의 지금 법안은 도저히 법이라고 볼 수 없을 정도로 과격한 법이다. 국회 입법 독주를 통해 통과되면 대통령은 거부권을 행사해야 된다”며 “재의요구가 됐을 때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은 상태라면 이탈자가 생겨서 거부권이 무산될 수 있다. 그랬을 때 정부와 여당이 받는 타격은 정말 심각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종섭 대사 출국 등 문제로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할 수 있었던 기회들에서 실기한 면이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야 상황을 정면 돌파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