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2%대로 떨어진 주담대 금리…가계대출 급증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2%대로 떨어졌다. 기준금리(3.5%)는 여전히 높지만 금리인하 기대감이 커지면서 은행채 금리가 하락한 영향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으려는 수요가 여전해 가계부채가 늘고 집값상승 불씨도 되살아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은행의 지난 21일 기준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 금리(은행채 5년물 기준)는 연 2.94∼5.57% 수준이다. 지난 5월초 금리(연 3.48∼5.87%)와 비교하면 하단기준 0.54%포인트(p) 낮아졌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신한은행이 하단기준 2.94%로 2%대를 기록했고, 국민은행 3.09%, 하나은행 3.17%, 우리은행 3.19%, 농협은행이 3.37%를 기록했다.

고정금리가 낮아진 이유는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시장금리가 약세를 보인 영향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고정금리 산정 기준이 되는 은행채 5년물(AAA·무보증) 금리는 지난 21일 기준 3.32%로 연 저점을 기록했다. 5월초 금리 3.74%보다 0.42%p 떨어졌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고정형 금리가 2%대까지 떨어지면서 가계대출이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대출한도를 줄이는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2단계가 오는 7월부터 예고되면서 그전에 주택담보대출을 받는 수요가 증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스트레스 DSR은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은 뒤 금리가 상승할 경우 늘어날 원리금 상환부담을 감안해 한도를 낮추는 방식이다.

실제로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5월 은행의 가계대출은 6조원,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은 5조7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0월(6조7000억원)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주택매매 수요 뿐만 아니라 대출 규제 이전에 돈을 빌리려는 수요가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이에 따라 6월까지 가계대출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메트로신문사

주담대 금리 하단이 낮아지면 부동산 가격 상승세를 부추길 수도 있다. 스트레스DSR로 빌릴 수 있는 한도가 정해진 상황에서 금리가 낮아지면 한도가 늘어난다. 금리부담이 줄고 한도가 늘면서 주택을 구매하려는 이들이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서울의 주택평균매매가격은 5월기준 8억2279만원으로 2월(8억1849만원)부터 꾸준히 올랐다.

은행권 관계자는 "최근 고정금리를 중심으로 금리가 하락하고, 서울아파트를 중심으로 거래가 증가하고 있다"며 "아파트 가격도 오르고 있어 가계대출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