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양희영 우승’ 못지않게 반가운 ‘고진영 준우승’···시즌 100만 달러 돌파, 상금 랭킹도 10위로 껑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최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승부의 세계에서는 1등만 돋보인다. 가뜩이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15개 대회에서 우승이 없었던 한국여자골프에 단비 같은 양희영의 메이저 우승은 더욱 찬란하게 빛난다.

양희영의 우승에 가리긴 했지만 이번 주 그에 못지않게 반가운 소식 하나가 골프팬들에게 조용히 날아들었다. 대한민국 여자골프 ‘에이스’ 고진영의 준우승이다. 한국여자골프가 화려한 옛 영광을 되찾기 위해서는 고진영의 분투가 절실하다. 한국의 시즌 첫 승이라는 무거운 짐을 ‘언니 양희영’이 덜어주었으니 고진영도 훨씬 가벼운 마음으로 개인의 시즌 첫 승을 향해 매진할 수 있을 것이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진영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서매미시의 사할리 컨트리클럽(파72)에서 끝난 시즌 세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버디 4개, 보기 3개로 1언더파 71타를 친 고진영은 합계 4언더파 284타로 릴리아 부(미국)와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합계 7언더파 281타로 우승을 차지한 양희영과는 3타 차이가 났다.

후반 뒷심이 좋았다. 5번 홀(파3)에서 첫 버디를 잡은 고진영은 7번과 8번 홀(이상 파4)에서 연속보기를 범하며 주춤했다. 11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 았지만 15번 홀(파4)에서 다시 보기가 나왔다. 하지만 16번 홀(파4)에서 버디를 더한 뒤 18번 홀(파5)에서도 버디를 추가해 순위를 끌어 올렸다. 두둑한 준우승 상금 70만 2478달러를 획득한 고진영은 시즌 상금을 108만 4801달러로 늘리고 상금랭킹 10위로 올라섰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준우승은 2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공동 8위, 4월 JM 이글 LA 챔피언십 공동 4위에 이은 시즌 세 번째 ‘톱10’ 기록이자 올해 개인 최고 성적이다.

현재 세계랭킹 7위까지 떨어진 고진영은 이번 준우승으로 세계랭킹도 몇 계단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유해란이 공동 9위(1언더파 287타)에 올랐고 김효주와 최혜진도 공동 16위(1오버파 289타)로 선전했다.

오태식 기자 ot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