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1억 넘게 손해 보고 내놔도...제주 부동산 시장 '꽁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지난달 수도권 등에서 집값이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제주는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1억 원이 넘는 손해를 감수하고 내놓는 매물과 미분양 주택이 속출하면서, 부동산 시장 냉각기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KCTV 제주방송 김지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월 입주를 시작한 제주 시내 한 아파트입니다.

한창 입주가 이어져야 할 시기인데 매매 매물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대형 평수는 물론 이른바 국민 평형으로 불리는 84㎡ 형까지 마이너스 프리미엄, 이른바 '마피'는 1억5천만 원에 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