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보고 안 해·격노 못 들어"...대통령실 개입 줄줄이 부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정훈 대령 인사조처도 대통령실 전화 전 결정"

회수 과정에 대통령실 관여 정황 드러난 발언도

당시 국방 차관 "대통령과 통화, 회수에 관한 것"

[앵커]
채 상병 특검법 청문회에서는 사건 기록 회수와 재이첩 과정에 대통령실의 개입이 있었는지를 두고 야당 의원들의 추궁이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등은 이른바 '대통령 격노설' 등을 모두 부인했습니다.

홍민기 기자입니다.

[기자]
청문회에서 야당 의원들은 그동안 밝혀진 대통령실과 국방부, 해병대 관계자들 사이 통화기록을 바탕으로 대통령실 개입 여부를 캐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