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단독]“상간녀 아냐” 사과 두 달 후, 고소당한 황정음…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배우 황정음.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황정음(40)이 최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했다. 지난 4월 남편의 불륜 상대로 오해해 사건과 무관한 여성을 상간녀로 몰았다가 사과한 지 두 달 만이다.

22일 조선닷컴 취재를 종합하면, 피해자 A씨는 최근 서울 노원경찰서에 황정음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 고소장을 접수했다.

사건은 지난 4월 4일 새벽에 벌어졌다. 황정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씨의 방콕 여행 게시물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추녀야. 영돈이랑 제발 결혼해 줘. 이혼만 해주고 방콕 가면 안 돼?”라는 글을 올렸다. 또 A씨를 성매매하는 여성으로 추정한 내용도 올렸다. 황정음은 “네가 그런 생각을 갖고 있으니 남의 남편 탐하는 거야. 작은 영돈이랑 좋을 리는 없고? ㅅㅁㅁ” “언니처럼 예쁘고 다 가지면 월 1500에 영돈이가 티파니 5억짜리 줘. 넌 30?” 등의 글을 올렸다.

조선일보

황정음이 지난 4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씨의 사진과 함께 올린 글. A씨는 황정음의 남편과 일면식도 없는 사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황정음의 남편과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다. 하지만 황정음의 글을 본 이들은 A씨에게 모욕적이고 공격적인 메시지를 보냈다.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A씨는 ‘상간녀’가 되었다.

이에 A씨는 먼저 황정음에게 연락해 정정과 사과를 요구했다. 이날 오후 황정음은 “제가 개인사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며 “무관한 분을 남편의 불륜 상대로 오해하고 모욕감을 느낄 수 있는 용어들을 작성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제 게시물로 인해 악플을 받고, 당사자와 그 주변 분들까지 추측성 내용으로 큰 피해를 받게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잘못된 내용을 바로잡고 피해에 대해 책임질 수 있도록 고민하겠다”고 했다.

이후 A씨와 황정음의 법률대리인이 합의를 진행했다. A씨 측은 “황정음 쪽에서 합의금을 반으로 깎았고, 그마저도 두 번에 나눠서 주겠다고 했다”며 “돈이 중요한 건 아니었기에 모든 것을 다 받아들였다”고 했다.

A씨가 받아들일 수 없던 건 합의서 내용이었다. A씨 측은 “황정음 측에서 제시한 합의서에는 ‘황정음이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한 것에 대하여 인정한다’는 내용이 삭제되어 있었다”며 “피해자인 A씨가 ‘합의 내용을 어길 경우 합의금의 2배를 배상해야 한다’는 터무니없는 내용도 추가됐다”고 했다.

이어 “황정음이 정말로 미안해하는 것인지 알 수 없었다”며 “A씨를 합의금을 받으려고 하는 파렴치한 사람으로 취급하기에 이럴 거면 합의금도 원래 원했던 대로 달라고 했다.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고소장을 제출하게 됐다”고 했다.

황정음 측은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황정음의 소속사 관계자는 조선닷컴에 “황정음은 A씨의 요구에 따라 사과문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하고,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A씨 관련 자료를 정정 및 삭제하는 등 A씨의 명예 실추를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를 신속하게 실행했다”고 했다. 이어 “A씨의 요청에 따라 양측 대리인을 통한 소통으로 피해 보상에 대한 합의 과정을 거쳤고, 합의금 지급 일정도 정리한 상태였다”며 “그러나 최종 합의 전 A씨 측에서 갑작스럽게 기존 합의금의 두 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요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정음의 사과가 미흡하다고 느껴졌다는 이유였고, 불응 시 형사고소 조치를 취하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황정음은 최선을 다해 A씨를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으나 거절당했다”며 “결국 형사 고소가 진행된 것으로 인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최선을 다해 소통하고자 노력했으나 이런 상황이 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피해자 A씨에게 재차 진심 어린 사과의 뜻이 전달되기를 바라며 앞으로 진행되는 절차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했다.

[이가영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