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독일 부총리 中과 EU 전기차 관세 논의…캐나다는 새로운 관세 예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쿠키뉴스

로버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기차를 둘러싸고 중국이 미국, 유럽연합(EU)과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가 방중 일정을 시작했다. 하베크 부총리는 중국 관리들과 EU의 관세 부과 조치로 자국 업체들이 입게 될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22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하베크 총리는 지난 21일부터 사흘간의 방중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하베크 총리는 EU가 중국 전기차에 최대 48% 관세 인상 계획을 발표한 이후 중국을 찾은 첫 유럽 고위급 관료다.

유럽 최대의 자동차 생산국인 독일은 EU의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관세 부과 결정에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해 왔다. 중국은 독일의 최대 무역 상대국으로, 폭스바겐,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독일 자동차업체들이 중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하베크 부총리가 이번 방중 기간 동안 중국 정부의 자국 업체에 대한 보조금 지급 문제를 지적할 것으로 내다봤다. 앞서 그는 중국 정부가 지급하는 보조금에 대해 상품이 실제 시장가치보다 저렴하게 생산된 후 독일과 유럽에서 판매돼 유럽 시장을 망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캐나다는 미국, 유럽연합(EU)에 이어 중국산 전기자동차를 대상으로 한 새로운 관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중국산 전기차 관세를 최대 102.5%까지 상향하기로 했다. EU는 지난주 최대 48%에 달하는 중국산 전기차 관세 조치를 발표했다. 일본을 포함한 주요 7개국(G7)은 지난주 정상회의에서 중국의 비시장적 관행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기도 했다. 캐나다의 관세 조치는 미국, EU 동맹국에 보조를 맞추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블룸버그 통신은 캐나다 정부가 조만간 중국의 전기차 수출에 타격을 줄 관세에 관한 공청 절차 시작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다만 진행 방식에 대한 최종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비 기자 silver_b@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