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트럼프에 등돌린 前측근 볼턴, 한국 또 온다…美대선 영향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는 25일 건설CEO 대상 특강 예정

헤럴드경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한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지만 이제는 저격수가 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방한한다. 국내 건설업계 경영자를 대상으로 미국 대선 결과가 건설업 등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전문건설공제조합은 볼턴 전 보좌관이 오는 25일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건설경영 최고경영자(CEO) 과정’에 참석해 ‘미국 대선과 동아시아 외교’를 주제로 특강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강연은 미국계 사모펀드인 론 그룹의 고문을 맡고 있는 볼턴 전 보좌관이 지난 3월 방한 때 이은재 전문건설공제조합 이사장과 만난 것이 인연이 돼 성사됐다.

당시 볼턴 전 보좌관을 포함한 론 그룹 경영진은 이 이사장과 미 대선,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미중 대립 등 지정학적 환경에 따른 국제정세 전망, 미국 금리 인하 기대감에 따른 시장 변동성 등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조합 관계자는 “이 이사장이 특강을 제안했고 볼턴 전 보좌관이 흔쾌히 재방한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ehkim@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