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美 태권도장 운영 한인 가족, 성폭행 직전 소녀 구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19일(현지 시각) 미국 텍사스주 해리스 카운티 보안관 에드 곤살레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용인 태권도장’ 관장 안한주씨(59) 가족의 활약을 소개했다. (사진=X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최인선 인턴 기자 = 미국 텍사스주에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한인 가족이 성폭행당할 뻔한 10대 소녀를 구해 화제다.

19일(현지 시각) 미국 텍사스주 해리스 카운티 보안관 에드 곤살레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용인 태권도장' 관장 안한주씨(59) 가족의 활약을 소개했다.

지난 18일 오후 4시경 안씨 가족은 태권도장 옆 상점에서 한 여성의 비명을 듣고 상점 문을 박차고 들어가 성폭행 위기에 처한 17세 여성 점원을 구조했다. 안씨 가족은 휴스턴 외곽에서 태권도장을 운영 중이다.

안씨 아들인 사이먼(20)과 크리스티안(18)이 제압을 도왔고 아내 안홍연씨(55)와 딸 한나(22)는 피해자를 도장으로 데려와 여성을 보호했다.

당시 알렉스 로빈슨(19)이 점원을 성폭행하려고 시도해 안씨가 태권도 기술로 로빈슨을 제압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로빈슨은 안씨를 물고 할퀸 것으로 전해졌다.

곤살레스 보안관은 "한 그룹의 착한 사마리아인들이 범죄 피해자를 구하러 돌진했다"며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태권도 사범들이 가해 남성을 바닥에 누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보안관은 "조사 결과 사범들이 피해 여성을 가해자로부터 떼어냈을 때 가해자가 공격하기 시작했지만 사범들은 평소 훈련한 기술을 활용해 그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로빈슨은 불법 구금 및 성폭행 미수와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안씨 아들은 ABC7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영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저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했다. 안한주씨는 1994년 미국으로 이주해 휴스턴에 터를 잡고 태권도를 전파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 모두 태권도 유단자다.

☞공감언론 뉴시스 insu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